대전도시철도공사, 생명존중.안전문화 확산 협력

대전도시철도공사, 생명존중.안전문화 확산 협력

  • 승인 2019-12-18 16:51
  • 수정 2019-12-18 16:51
  • 신문게재 2019-12-19 7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사진1) 생명존중 안전문화확산 협약2
18일 대전도시철도공사를 비롯해 생명존중 시민회의, 둔산경찰서, 대전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도시철도공사 제공>
대전도시철도공사는 생명존중과 안전문화를 확산하고자 18일 '생명존중 시민회의', '대전둔산경찰서', '대전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서를 통해 4개 기관은 ▲생명지킴이 활동 지속전개 ▲소외계층에 대한 격려와 지원 ▲생명존중과 자살예방 교육 협력 ▲자살예방 대시민 홍보 ▲이웃에 대한 배려를 실천할 수 있는 기업문화 조성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행사 참석자들은 협약에 앞서 생명존중 서약서를 함께 낭독 생명존중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고 협약체결 후 시청역으로 이동 도시철도 이용시민에게 생명의 고귀함과 자살예방, 이웃에 대한 관심과 배려를 장려하는 캠페인을 펼쳤다.

임우영 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장은 "생명이 존중되는 사회가 정말로 건강한 사회"라며 "정신건강 상담, 자살 위기상담, 정신건강 정보제공 등 상담이 필요할 때 언제든지 정신건강 위기 상담실(1577-0199)에 전화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둔산경찰서 김종범 서장은 "경찰의 임무는 국민의 생명과 신체, 재산을 보호하는 것이고 자살을 시도하는 사람에 대해 보호조치를 하는 것도 경찰의 기본업무"라며 "자살예방 생명지키기 운동에 경찰도 힘을 보태 시민이 행복한 대전시를 만들어 가는데 봉사자 역할을 다해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생명사랑운동 전국 운동을 펼치고 있는 생명존중시민회의 임삼진 대표는 "우리나라가 여러 면에서 발전을 해왔지만 정작 생명존중에 대한 인식은 매우 낮아 자살률 1위 불명예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대전지역에서 생명과 이웃사랑에 대한 가치가 더 많이 확산 됐으면 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은 "도시철도의 최고의 가치인 안전은 생명존중과 시민에 대한 애정에 기반하고 있다"며 "시민이 행복한 도시, 따뜻한 이웃공동체를 만들어가는데 도시철도가 앞장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4.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5.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1.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2.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3.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4.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5.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