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 매출액 사상처음 5000억원 선 돌파

한국조폐공사 매출액 사상처음 5000억원 선 돌파

올해 매출목표 5283억원

  • 승인 2020-01-13 18:11
  • 신문게재 2020-01-14 7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조폐
조폐공사 경영추이. 사진=조폐공사 제공.
한국조폐공사 매출액이 사상 처음으로 5000억원을 돌파했다.

공공분야 위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경영혁신에 주력한 결실로 풀이된다.

13일 조폐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은 5246억원(잠정)으로 전년과 견줘 440억원(9.1%)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영업이익(100억원 이상)과 수출(해외사업 매출 650억원)도 사상 최대를 넘어서는 '트리플 사상 최고 실적'을 냈다.

이번 매출액 증대로 조폐공사는 7년 연속 사상 최고 실적을 거뒀다. 2017년 4778억원이었던 매출은 2018년 4806억원, 2019년 5246억원으로 증가했다. 2017년 88억원, 2018년 95억원이던 영업이익도 지난해 100억원 이상(잠정)으로 예상된다.

카드와 모바일 결제 등 디지털 지불수단의 확산으로 화폐 제조량이 줄어드는 추세인데도 조폐공사가 이처럼 호실적을 낸 것은 새 먹거리에 집중 육성하고 있어서로 풀이된다.

전통사업인 화폐사업 매출액은 2007년 2075억원(전체 매출의 62%)에서 2016년 1697억원(36.6%), 지난해 1101억원(21%)으로 줄어든 반면 불리온 메달,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등 개척형 신사업은 지난해 2,955억원의 매출을 올려 비중이 56% 수준으로 올라섰다.

또 정품인증사업은 지난해 매출이 117억원을 넘어서면서 조폐공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자리잡았다. 정품인증사업은 민간 기업들이 생산하는 제품이 진품임을 입증해주는 사업이다. 소위 '짝퉁'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기업들을 돕고 동반성장하고 있다.

조폐공사는 올해 매출목표를 5283억원으로 잡고 '3업3무(3業3無)'를 기반으로 한 5대 중점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3업3무'는 올 한해 반드시 이뤄야 할 핵심목표로 ▲좀 더 따뜻한 사회적 가치 창출의 Warm-業(웜업) ▲공사 업의 한 단계 도약을 의미하는 Jump-業(점프업) ▲협업과 소통의 Open-業(오픈업) 등과 안전사고, 품질사고, 부패행위 제로(無) 등이다.

조용만 사장은 "지난해 사상 최고 실적은 경영혁신 노력에 힘입은 바 크다"며 "새해에도 시대와 국민이 필요로 하는 공공역할을 능동적으로 추진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힘쓰는 공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2.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3. [날씨]오전에 짙은 안개 오후에 차차 맑아져
  4.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5.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1.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2. 대전문학관 1950년대 문학소개전 '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기획전시
  3.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4.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5. [날씨] 아침 기온 5도 이하… 한낮에도 15도 내외로 추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