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로컬푸드 일방적 입지변경 검토에 주민들 뿔났다

세종시 로컬푸드 일방적 입지변경 검토에 주민들 뿔났다

4월 이 시장 브리핑서 새롬동 지정·시의회도 예산 편성
주민들 “발표 믿고 집 구입하고 상가에 투자했다”반발
계획변경안 시의회 의결 거쳐야 가능해

  • 승인 2020-01-14 16:50
  • 수정 2020-01-14 16:50
  • 신문게재 2020-01-15 5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20200114_163112_HDR
세종시 새롬동 주민들이 14일 이춘희 시장을 만나 로컬푸드 싱싱장터 3호점 위치변경 검토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세종시가 시장이 공약하고 시의회 예산까지 수립된 로컬푸드 싱싱장터 3호점 입지를 새롬동에서 다정동으로 변경하려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세종에서 가장 큰 규모의 로컬푸드 매장이 새롬동에 조성된다는 시 발표를 믿고 집을 구입하고 상가에 투자한 시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3일 세종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이춘희 시장이 정례 시정브리핑에서 발표한 로컬푸드 싱싱장터 3호점 위치를 새롬동에서 다정동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로컬푸드 싱싱장터는 세종시 지역 농가가 생산한 농산물을 직접 소비자에게 판매해 저렴하면서 안전한 식품을 공급하는 세종시 대표 농업유통 거점이다.

시는 2015년 도담동, 2018년에는 아름동에 로컬푸드 1,2호점을 각각 개장해 1000여개 농장이 농산물을 공급하며 지난해 말까지 누적매출 80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춘희 시장은 지난해 4월 브리핑을 통해 로컬푸드 3호점을 새롬동 주차장 부지에 신설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시의회는 지난해 농산물 판매시설과 작은도서관, 청년창업공간 그리고 주차장을 겸한 새롬동 로컬푸드 직매장 3호점 건립비 지방채 55억 원의 예산안을 심의·편성했다.

그러나 시는 지난해 연말부터 계획을 바꿔 다정동 LH 국민임대주택 내 단지 내 상가로 이전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다정동 LH 국민임대주택 단지 내에 당초 상가 6개를 조성하는 것으로 계획됐으나, 중간에 설계를 변경해 상가 83개를 건립해 인근 상인들로부터 과잉 공급이라는 지적을 받는 곳이다.

이처럼 세종시가 새롬동에 추진키로 했던 로컬푸드 3호점 조성 계획이 사실상 백지화 위기에 놓이게 되자 새롬동 인근 주민과 ·상인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4일에는 세종시의회 차성호 산업건설위원장과 손인수 의원을 만나 원안 추진을 요구했다.

이옥선 상가관리단 대표는 "4개월 전까지만 해도 예산이 수립됐으니 걱정 말라던 담당 공무원들이 지금은 계획을 취소 수준으로 변경하겠다”라며 “‘피해 보는 거 없지 않냐’고 묻는 게 정상적인 행정이냐"라고 질타했다.

또 다른 시민은 "싱싱장터가 온다는 전제가 있어 중복되지 않도록 업종을 구성해 버텨왔는데 LH 상가과잉공급 문제를 해소하려 새롬동 상인들을 궁지에 몰고 있다"라며 "시장이 시민과의 만남에서 확정됐다고 밝히고 시의회가 예산까지 수립한 사업을 변경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차성호 위원장은 시민과 만나 "로컬푸드 3호점은 새롬동에 조성하도록 승인되고 예산이 반영돼 이를 바꾸려면 변경계획서를 의회에 제출해 의결을 받아야 한다"라며 "사업변경안이 이번 회기에 제출되지 않아 3월 회기에 다뤄질 것으로 본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2.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3.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4.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5. 포항 해상 케이블카 또 멈추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