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히말라야 충남교육청 교사 4명 실종 관련 "무사귀환 기원" 한목소리

與野 히말라야 충남교육청 교사 4명 실종 관련 "무사귀환 기원" 한목소리

민주 "국민 생명 한치 소홀함 없어야"
한국 "정부와 외교부 신속대처" 촉구
실종자 가족 정보제공 등 지원도 촉구

  • 승인 2020-01-18 16:01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YH2020011801370001300_P4
여야는 18일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를 트래킹하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눈사태를 만나 실종된 것과 관련 무사귀환을 기원한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이경 상근부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네팔 안나푸르나를 트래킹하던 우리 국민 4명이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는 비보가 들려왔다"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안전에는 한 치의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어 "애타는 마음으로 기다리는 실종자 가족에게도 정확한 정보와 필요한 편의가 제공돼야 할 것"이라며 "외교부는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네팔정부와 긴밀한 협조로 신속한 구조작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함과 동시에, 신속대응팀을 현지에 파견해 필요한 지원이 제때 이루어지도록 해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도 이날 이준호 청년 부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네팔 안나푸르나 지역에서 히말라야에 등반 중이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주네팔대사관에서 현지 경찰과 관계청에 적극적인 수색을 요청한 상태이지만, 급박한 상황이니만큼 조속한 정부의 대처가 필요한 때"라며 "실종된 교사들이 안전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외교부의 신속한 대처를 간곡히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번 사고는 현지시간 17일 오전 10시30분∼11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래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천230m)을 지나던 도중 눈사태를 만나면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4명이 실종됐고 다른 5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 실종자들은 현지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체류 중이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2.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3.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4.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5.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1.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2.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3.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4.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