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시민단체 총선의제 발굴 나선다

충청권 시민단체 총선의제 발굴 나선다

대전서 '시민의 총선 오픈 파티 개최'
일자리 양극화 시민체감 어젠다 발굴
3월까지 핵심의제 추려 공론화 나서

  • 승인 2020-01-19 10:36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KakaoTalk_20200117_181704226
충청권 시민단체가 4·15총선 의제 발굴에 나선다.

거대담론 보다는 일자리, 양극화 등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어젠다를 발굴 정치권에 총선공약으로 관철토록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19일 '시민의 총선을 꿈꾸는 시민들'에 따르면 전날 대전 동구 모처에서 '시민의 총선 오픈 파티'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모인 시민단체 관계자와 시민들이 4·15총선 주요의제에 대해 논의했다.

주요 논의 내용으로는 저출생 고령화와 세대구성의 변화, 신기술의 확산과 일자리 불안의 가중, 절실한 에너지전환의 길, 계층과 지역, 세대와 젠더의 불평등과 양극화 등이다.

지역 시민단체는 이날 모임을 계기로 앞으로 시민 생활에 직접 관련된 이같은 사안이 정치권의 총선 공약에 포함되기 위한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2월 말까지 지역별로 각종 모임을 통해 의제에 대한 계속 논의를 진행하고 총선을 한 달여 앞둔 3월초 까지 핵심의제를 추린 뒤 공론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연휴 후 수업 대책은?… "학급당 학생 줄여 대면 수업 늘려야"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1.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2.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5.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