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나이키와 '12년간 총액 2400억원+α' 계약

축구협회, 나이키와 '12년간 총액 2400억원+α' 계약

  • 승인 2020-01-20 17:37
  • 수정 2020-06-11 14:36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 엠블럼[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KFA)가 나이키와 역대 최대 규모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 금액과 규모 면에서 파격적이기 때문이다.

KFA는 20일 "올해부터 2031년까지 나이키코리아와 2400억 원+α로 파트너사 계약을 했다"면서 "일년에 200억 원(현물 포함)에 달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기간도 총 12년이다. 그동안 가장 긴 KFA 파트너 계약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서 눈에 띄는 건 단순 후원을 넘어 선수와 팬에 대한 서비스 강화다.

나이키코리아는 기존 KFA 공식 온라인 쇼핑몰을 확대 강화해 엘리트, 동호인 등 각종 축구팀을 위한 단체 용품 판매 프로그램 '팀 세일즈'을 구축한다. 또 축구 팬들이 대표팀 관련 제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전용 판매 페이지를 새로 만들 예정이다.

한편, 나이키는 지난 1996년부터 KFA를 후원해 왔다. 2012년부터 맺은 계약이 지난해 말 종료되면서 새로운 후원 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KFA와 나이키코리아의 계약은 35년으로 늘어나게 됐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2.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날씨]아침기온 낮아 쌀쌀, "건강관리 유의를"
  5.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1.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4. 서산 화곡저수지 인근 차량서 3명 숨진 채 발견
  5.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