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소유진 "남편 백종원, 싸우면 미안하단 말 대신 사골 끓여줘" 부부의 사연은?

'자연스럽게' 소유진 "남편 백종원, 싸우면 미안하단 말 대신 사골 끓여줘" 부부의 사연은?

  • 승인 2020-01-23 00:0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1-23 (14)
'자연스럽게' 배우 소유진이 남편 백종원과 부부싸움을 한 후 화해하는 방법에 대해 전해 달달함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천신만고 끝에 인생 첫 사골 곰탕을 완성한 허재가 완벽한 활용을 위해 소유진을 섭외했다. 

허재는 소유진에게 전화를 걸어 "나 좀 도와줘요. 사골 떡만두국을 하려고 하는데 혼자서는 못하겠어요"라고 부탁했고, 소유진은 "좀 봐드릴까요?"라며 흔쾌히 이를 허락했다.

허재와 함께 사골을 끓이던 소유진은 "남편이 출장이 많은데 곰탕을 엄청 끓여놓고 간다. 장기 출장이나 다퉜을 때 끓여놓는다"며 "미안하다는 말 대신, 이렇게 사골을 끓였다는 것 자체가 미안하다는 표현이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소유진은 허재를 향해 "다투면 사과는 어떻게 하냐"고 물었고, 허재는 "나는 그냥 숙소 간다"고 말했다. 그러자 소유진은 "도망? 회피?"라고 다시 물었다.

이에 허재는 "2~3일 지나면 자연스럽게 풀어진다. 신혼 초에는 집에 다시 갈 때 선물도 들고 갔다. 남들이 하는 백송이 장미"라며 "딱 한 번 해봤다"고 수줍게 전해 눈길을 모았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3.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 플레이오프 포기하기엔 이르다
  4.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5. 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1.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2.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3.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4.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5. 대전·충남 혁신도시 빠르면 다음달 의결전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