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기업파트너 활성화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

보령시, 기업파트너 활성화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

  • 승인 2020-01-29 10:37
  • 수정 2020-01-29 10:37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보령시는 기업인이 행복한 기업도시 조성을 위해 올 한해도 기업파트너 제도를 활성화한다고 29일 밝혔다.

기업파트너란 기업인과 시 본청 팀장급 공무원 각 40명씩을 1대1로 매칭해 기업의 애로와 고충, 규제사항 등 불편사항을 적극 해결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것으로 지난 2015년부터 시행해왔다.

주요 역할은 매월 1회 이상 시 공무원이 기업을 방문하거나 유선으로 어려움을 파악하는 것으로 ▲금융 및 기술 지원 ▲산업용지 개발 ▲수출 및 판로 지원 등 불편사항을 해소함은 물론 일자리 안정자금, 청년근로자 지원시책 등도 집중 홍보하게 된다.

앞서 시는 제도가 처음 시행된 2015년에는 애로사항 접수가 22건으로 다소간 벽이 있었지만, 지난해에는 시설지원 및 인력난, 제품 홍보 등 51건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며 신뢰성과 함께 굳건한 관계를 구축해오고 있다.

또한 지난 2015년 한국GM 창원사업본부를 시작으로 2017년에는 삼성전자 및 LG전자 구미공단, 2018년 광양제철소, 지난해 현대삼호중공업 등 선진 기업을 벤치마킹하는 등 기업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도 펼쳐오고 있다.

복규범 지역경제과장은 "상담 및 벤치마킹 등 모든 활동을 기업체 편의 중심으로 전개하고 있고, 기업이 있어야 우리 시의 경제가 활성화된다는 마음으로 적극적이면서도 공감의 자세를 견지하며 대화에 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과의 신뢰 구축을 통해 지역 고용창출 및 기술개발 등으로 기업의 경쟁력이 높아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령=김재수 기자 kjs0328@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3.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4.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5.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1.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