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글스 투수조 불펜 피칭 돌입... 한용덕 감독 만족감 드러내

한화 이글스 투수조 불펜 피칭 돌입... 한용덕 감독 만족감 드러내

지난 5일(현지시각)부터 6일까지 총 18명 투구

  • 승인 2020-02-09 10:34
  • 수정 2020-02-09 10:34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불펜피칭_200207
미국 애리조나 피오리아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중인 한화이글스 투수조가 현지시각으로 지난 5일부터 불펜피칭에 돌입했다.[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한용덕 감독이 스프링캠프에 참가 중인 투수들의 불펜 투구를 지켜본 후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화이글스 투수들은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각) 본격적인 불펜 피칭을 시작해 6일까지 이틀간 총 18명의 투수가 불펜 투구로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투수들은 한용덕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 앞에서 진지한 태도로 공을 던졌다. 몇몇 선수들은 첫 투구부터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줘 한용덕 감독을 흡족하게 했다.

지난 시즌 KBO리그에 데뷔해 11승 10패, 평균자책점 3.50등 준수한 활약을 펼쳤던 외국인 투수 채드 벨은 첫 투구부터 안정된 메커니즘과 밸런스를 선보였다.

불펜 피칭을 마친 후 채드 벨은 "컨트롤도 잘 됐고 중심이동도 좋았다. 전체적으로 만족스럽다"며 "이번에는 미국에서 캠프를 진행해 시차 문제도 없고 지난 시즌보다 컨디션이 더욱 좋게 느껴진다"고 첫 피칭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시즌 풀 타임 선발을 경험했던 장시환도 이적 후 처음으로 불펜에서 공을 던졌다.

장시환은 특유의 빠르고 묵직한 직구와 슬라이더, 커브 등을 섞어 던지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장시환은 "늘 해왔던 방식으로 불펜 피칭을 시작했다"며 "나의 강점을 살려 좋은 공을 던질 수 있도록 캠프 기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틀간 투수들의 피칭을 지켜본 한용덕 감독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 감독은 "선수들이 비시즌 기간에 몸 관리를 잘 해왔다. 지난 시즌보다 발전된 피칭을 하는 선수들도 눈에 띈다"면서 "투수들의 경쟁이 이미 시작된 것 같다. 선의의 경쟁은 선수들의 기량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피칭을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2.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2.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천안 오늘 하루만 200mm 쏟아졌다. 도심 곳곳 아수라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