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특급’ 박찬호, 연이는 한화 선수단 방문... 다양한 노하우 전수

‘코리안 특급’ 박찬호, 연이는 한화 선수단 방문... 다양한 노하우 전수

  • 승인 2020-02-16 18:32
  • 수정 2020-02-17 09:17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박찬호강연_200216
박찬호 선수가 지난 15일(한국시각) 훈련 종료 후 한화이글스 선수단을 대상으로 다양한 노하우를 전달하는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사진=한화이글스 제공]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선수 시절 마지막으로 뛰었던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후배들을 위해 일일 강사로 나섰다.

박찬호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한화이글스 선수단을 방문해 1시간 30분 동안 메이저리그 동양인 최다승 기록을 세우기까지 스스로 깨닫게 된 다양한 노하우를 전수했다.

박찬호는 "생각의 차이가 행동의 차이를 만들고, 행동의 차이가 결국 야구 인생을 바꾼다"며 "야구에 방해될 수 있는 모든 것들에 대해 '절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각자가 간절함을 가지고 야구에 몰입할 수 있는 마음가짐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팀워크 중요성도 강조했다.

박찬호는 "야구는 단체 종목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잘 던지는 투수 한 명 때문에 이길 수 있는 경기도 있지만, 그 한 명 때문에 우승할 수는 없다"면서 "소통을 통해 서로를 아끼고 이해하며 강한 팀워크를 다져야 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20여 명의 투수를 대상으로 또 다른 특강도 진행됐다.

박찬호는 "마운드 위에서 불안한 마음이 찾아올 때는 자신만의 루틴을 만들어 그 상황을 극복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후배 선수들의 질문도 쏟아졌다.

장민재의 효율적인 여름철 체력 관리에 대한 질문에 박찬호는 "특정 기간에 포커스를 맞추지 말고 한 시즌을 생각하며 업 다운을 조절해야 한다"며 "나는 선수 시절에 러닝에 많은 투자를 했다. 러닝의 효과가 여름을 이겨낼 수 있는 비결이 되기도 했다"고 기초 체력 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외에도 개인 훈련의 중요성과 부상 관리 등 상세하게 자신의 노하우를 전달했다. 또, 정신이 지치면 육체는 버티지 못한다고 강조하며, 정신 상태를 건강하게 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강연을 들은 주장 이용규는 "유익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뜻깊은 자리였다"며 "후배들도 박찬호 선배님의 강연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이 됐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1.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2.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3. [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4.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5.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확진자 방문에 폐쇄 방역 조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