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협회 대전지회장에 우경환 당선 "부정심사 개혁할 것"

사진작가협회 대전지회장에 우경환 당선 "부정심사 개혁할 것"

사진전 부정심사 제도 개혁
효문화 사진 공모전 신규 추진

  • 승인 2020-02-17 14:46
  • 수정 2020-02-17 14:46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우경환
우경환 신임 지회장
(사)한국사진작가협회 대전시지회 제29대 지회장에 우경환 전 자문위원이 선출됐다.

사진작가협회 대전시지회는 지난 16일 중구문화원에서 회원 정기총회 및 투표를 진행한 결과 우경환 신임 지회장이 51.7%(124표) 지지를 얻어 당선됐다.

우경환 신임 지회장은 임기 3년 동안 부정심사로 얼룩졌던 사진계의 부정부패를 뿌리 뽑겠다는 목표다.

우경환 지회장은 "그동안 사진을 하는 전문가들이 염증을 느꼈던 부분이 바로 부정심사다. 이번 임기를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심사제도를 개혁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타 시도 지회와 지부의 우수심사 사례를 적극 도입해 대전지회의 자존감을 바로 세우겠다는 의지도 담겼다.

대전지회만의 신규사업에 대한 구상도 이미 끝냈다.

우경환 신임 지회장은 '효 문화 전국 사진 공모전'을 추진할 예정이다. 뿌리공원과 효문화진흥원, 문중연합회와 함께 논의해 '효'에 대한 세대 간의 계승을 다시금 이끌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우경환 지회장은 "대통령상으로 제정해 전국 최고의 권위 있는 공모전으로 추진하려 한다. 일반부와 학생부 두 분야로 공모전을 이어가면 효에 대한 전국민적 관심과 계승은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3년 중임제였던 지회장 임기는 3년 단임제로 세칙을 개정하고 회원 간 단합대회 도입, 신입회원 영입은 주요 공약이다. 여기에 장기적인 사업으로 대전지회 회원을 위한 전시공간 확보를 위한 장기 발전기금 사업도 향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우경환 지회장은 "사진경력 50년, 74세 적지 않은 나이에 지회장을 맡게 됐다. 사진인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는 신규사업과 개혁으로 대전지회를 이끌어 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2.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3.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4. 대전하나시티즌 FA컵 3라운드 안산 2-0 격파! FC서울과 맞대결 성사
  5.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