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루이스 김광현, 마무리 투수 후보 거론... 인센티브 조항도 넣어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마무리 투수 후보 거론... 인센티브 조항도 넣어

세인트루이스 언론 "안정감 있고 제구도 갖춘 좌완으로 9회 등판할 수도 있을 것"

  • 승인 2020-02-18 11:35
  • 수정 2020-02-18 11:35
  • 신문게재 2020-02-19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20021300800001300_P4
미국 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1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베이스 커버 훈련을 하고 있다. [주피터[미국 로리다주]=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한 KBO 리그 토종 좌완 에이스 김광현이 마무리 투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김광현이 이적 당시 '구원 등판해 40경기에서 팀의 마지막 투수가 되면 보너스 50만 달러를 지급한다'는 인센티브 조항을 넣으면서다.

선발 등판 15경기에 30만 달러, 20경기 추가로 30만 달러, 25경기에 나서면 다시 추가해 40만 달러를 받는 조건이다.

현재 김광현은 선발진 진입을 노리며 미국 캘리포니아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 보직은 결정되지 않았다.

세인트루이스 지역 언론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18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마무리 투수 경쟁 구도를 소개하며 기사 말미에 김광현을 거론했다.

디스패치는 "김광현은 KBO리그에서 선발 투수로 성공했다. 하지만 안정감이 있고, 제구도 갖춘 좌완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9회 등판하는 투수가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광현의 마무리 투수 가능성은 크지 않다. 디스패치도 조반니 가예고스, 라이언 헬슬리, 존 갠트, 존 브레비어, 알렉스 레예스, 앤드루 밀러 등 6명을 김광현보다 마무리 투수에 어울리는 투수로 꼽았기 때문이다.

이날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가 언급한 마무리 후보에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의 이름은 빠졌다.

일단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을 '선발과 불펜에서 모두 활용할 수 있는 투수'로 판단하고 있다. 김광현을 시범경기에서 선발, 중간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시험할 수도 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1.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4. 제25회 대통령상 한밭국악전국대회 7일 개최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대전시와 공동주최 길 열리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