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의원, 서산 코로나19 피해기업 고충 청취 후 국회에서 정부 지원 촉구 기자회견 가져

성일종 의원, 서산 코로나19 피해기업 고충 청취 후 국회에서 정부 지원 촉구 기자회견 가져

고용노동부 장·차관과 통화해 현장 상황 설명하고, 고용유지지원금의 문제점 전달

  • 승인 2020-02-19 06:21
  • 수정 2020-02-19 06:21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사진2
성일종 의원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정부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성일종 국회의원(충남 서산·태안, 미래통합당)은 지난 17일 서산 관내 코로나19 피해기업을 방문해 고충을 청취한 후 국회 정론관에서 정부의 지원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성 의원은 이날 오전 충남 서산시 성연면 농공단지를 방문해 동희오토(주) 등 자동차 부품 업체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기업들은 "중국산 부품의 공급이 끊기면서 열흘 가량 공장가동이 중단돼 경영 여건이 악화됐다"며 "휴업에 따른 근로자 고용유지를 위해 정부에서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했지만, 정부가 인건비의 일부만을 지원해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현재 고용보험법 시행령 상 고용사정이 악화 될 경우 고용안정을 위해 정부는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할 수 있으나, 지원액이 중소기업의 경우 인건비의 3분의 2(대기업은 2분의 1)만 지원되고 나머지는 기업이 부담을 지게 된다.

성 의원은 즉시 고용노동부 장·차관에게 연락해 "코로나19로 인해 조업을 중단하거나 매출액이 감소한 기업에게 인건비 부담까지 지우게 되면 기업의 경영여건은 더욱 악화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태는 기업의 책임과 무관한 천재지변에 해당하는 만큼 예외상황으로 봐야 한다"며 "시행령을 개정하고, 예비비를 집행해 즉시 고용유지지원금 전액을 지원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또 성 의원은 "현 정부가 지난 3년간 초단기 알바성 일자리, 공공근로 등 통계조작용 일자리에 61조원을 퍼 붓었다"며 "이들 기업과 같은 지속가능한 일자리에 예산을 집행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성 의원은 코로나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하고 있으며, 지역민들에게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하고 있다. 또 지난 15일에는 재래시장을 방문해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캠페인을 열고 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2.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3.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4.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5.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1. [화제] "쉬는 날에도 몰카범 보이면 잡아야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5.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