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예수교회 부산, 울산, 경남 지역 성도 출입 및 활동 금지… 내·외부 방역 '총력'

신천지예수교회 부산, 울산, 경남 지역 성도 출입 및 활동 금지… 내·외부 방역 '총력'

  • 승인 2020-02-19 16:27
  • 수정 2020-02-19 16:27
  • 이채열 기자이채열 기자
방역 안드레
신천지예수교회 부산 안드레교회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교회 내 모임과 출입을 금지하고, 방역을 실시하는 등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사진=신천지예수교회 제공]
대구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환자에 이어, 19일 추가로 15명이 더 나왔다. 이 가운데 대구, 경북 지역에서는 13명의 확진자가 더 나왔다.

이 중, 7명이 신천지예수교회 대구교회 신자들인 것으로 파악돼, 신천지예수교회가 전국적으로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총회본부는 지난 18일,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대구교회를 다녀간 것을 파악한 후, "해당 교회를 즉각 폐쇄하고, 9, 16일 대구를 방문한 성도를 파악하고 있으며, 모임을 자제하고 예배는 온라인 또는 가정예배로 대체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영남권 최초로 대구에서 확진자가 발생되자, 인근 지역인 부산, 울산, 경남 지역에서도 불안감이 감도는 가운데, 영남지역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회 지파, 지교회들도 일제히 방역에 나섰고,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부산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회 안드레, 부산야고보도 지파도 18일부터 예방차원에서 내·외부 방역을 완료했으며,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신천지예수교회 안드레지파 관계자는 "18일 31번째 확진자가 나오자마자, 부산, 울산, 경남, 제주 뿐만 아니라 전국 지교회가 일제히 방역을 완료했고, 성도들의 교회 출입을 일제히 금지시키고 있다. 또한 교회 내, 외부 연일 방역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교회가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18일, 19일 이틀 동안 신천지예수교회 대구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되자, 일부 언론이 의도적으로 비난을 쏟고 있는 것에 대해 신천지예수교회 총회본부는 "신천지는 정부 방침에 적극적으로 따를 것이며, 성도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 더불어, 코로나19와 관련 유언비어식 허위 왜곡 보도에 대해선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산=이채열 기자 oxon9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4. [코로나19]확진자 넓어진 동선에 방역당국 '진땀'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