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유역환경청, 제34대 박하준 청장 취임

금강유역환경청, 제34대 박하준 청장 취임

  • 승인 2020-02-19 13:39
  • 수정 2020-02-19 13:39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KakaoTalk_20200219_084720899
지난 2월 18일 제34대 박하준 금강유역환경청장이 취임식에서 직원들에게 취임 소감과 당부사항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금강유역환경청)
금강유역환경청 제34대 신임 청장에 박하준 전 환경부 국장이 18일 취임해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박하준 청장은 제22회 기술고시 출신으로 국토교통부 시설안전과장, 항만건설기술과장, 기술정책과장 및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 등을 역임했다.

이날 취임식에서 박 청장은 "최일선 환경현장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미세먼지 대응과 유역차원 통합물관리가 중요하다"면서 "환경 난제 해결을 위해 마련된 환경정책이 현장에서 잘 작동될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합심하여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직원과 함께 고민하고 호흡하는 동료가 되겠다"고 다짐하며, "각 부서와 동료 서로 간 관심을 두고 칭찬과 배려로 활기찬 직장을 만들겠다"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1.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2.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3.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4. [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5.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