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대구.경북 환자 속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

[코로나19]대구.경북 환자 속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

하루만에 20명 추가...18명은 대구.경북서 발생
대전.세종.충남은 현재까진 확진자 없어

  • 승인 2020-02-20 09:09
  • 수정 2020-02-20 09:09
  • 신문게재 2020-02-20 1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PCM20200219000182990_P4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대구·경북 지역에서 대거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19일 오후 4시 기준 20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환자는 총 51명으로 늘었고, 이 중 35명은 격리 입원 중이다.

하루 만에 확진자 20명이 증가 했는데, 이 중 18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했다.

32번째 환자(11·여)는 15번째 환자 및 20번째 환자의 접촉자(20번째 환자의 딸)로 지난 2일부터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 증상이 발현돼 검사 결과 18일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33번째에서 51번째 환자 중 40번째 환자를 제외한 18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했다. 현재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특별대책반이 해당 지역 지자체와 함께 역학조사와 방역조치를 진행 중이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18명 환자 중 15명은 31번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4명은 환자와 동일한 교회를 다녔으며, 1명은 병원 내 접촉자다. 나머지는 추가적인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40번째 환자(77·남)는 지난 18일 한양대학교병원에 내원해 진단 결과 폐렴 소견이 확인돼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했다. 19일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입원 치료 중이다.

또한 6·10·16·18번째 환자 4명은 증상 호전 후 실시한 검사 결과 2회 연속 음성으로 확인돼 19일 자정부로 격리 해제된다. 이에 격리 해제 대상자는 총 16명으로 늘어난다.

이에 따라 국내 지역사회 감염사례에 대한 적극적인 확인과 조치를 위해 코로나19 대응지침(지자체용)을 개정해 20일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개정된 지침에 따르면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감염 의심이 되는 환자는 해외 여행력과 관계없이 적극 검사를 실시하도록 하며, 지역사회에서 원인 불명의 폐렴 등으로 의료기관에 입원하는 환자는 음압병실 또는 1인실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적극 수행하도록 했다.

또한 확진환자의 접촉자 중 증상이 없더라도 의료인, 간병인, 확진환자의 동거인, 기타 역학조사관이 필요성을 인정한 경우 격리 13일째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결과 음성임을 확인한 후 격리해제를 하도록 했다.

대전을 비롯한 충남과 세종에서는 현재(19일 오후 4시)까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대전은 19일 4시 기준 의사환자 18명을 관리 중이다.

충남은 18일 6시 기준 의사환자 33명을 관리 중이다.

세종은 19일 오전 10시 기준, 의사환자 1명, 자가격리자(공항검열단계 유증상자) 2명, 능동감시자 1명을 관리 중이다. 의사환자 1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오늘 18시 전후 나올 예정이다. 18번 확진자 접촉자에 대해선 19일 0시 기준 자가격리 해제됐다.
본사종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2.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3.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4.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5.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1. [화제] "쉬는 날에도 몰카범 보이면 잡아야죠"
  2.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3.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4. 당진수청1지구에 당진성모병원 확장 이전
  5. <속보>대전 조달청 근무 확진자 나와...누적 150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