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해리 케인 '쌍포' 빠진 토트넘, 라이프치히에 0-1 무릎

손흥민·해리 케인 '쌍포' 빠진 토트넘, 라이프치히에 0-1 무릎

  • 승인 2020-02-20 13:41
  • 수정 2020-02-20 13:41
  • 신문게재 2020-02-21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EP20200220090701848_P4
티모 베르너(가운데)의 페널티킥 선제골이 나온 뒤 기뻐하는 라이프치히 선수들.[EPA=연합뉴스 제공]
'쌍포'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토트넘이 안방에서 무너졌다.

토트넘은 20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RB 라이프치히(독일)와 치른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13분 티모 베르너에게 페널티킥 결승 골을 내주며 0-1로 무릎을 꿇었다.

홈에서 패배한 토트넘은 다음 달 11일 열릴 원정 2차전에 대한 부담을 안고 독일행 비행기를 타게 됐다.

토트넘은 최근 악재를 맞았다.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5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며 기세를 올린 에이스 손흥민이 오른팔 골절로 전열에서 이탈했고, 앞서 주전 공격수 해리 케인도 발목 부상으로 쓰러졌다.

이날 토트넘은 주전 공격수 공백을 루카스 모라, 스테번 베르흐베인, 델리 알리로 전방 공격라인을 메웠다. 하지만 토트넘 공격은 무뎠고, 라이프치히의 공세에 시달렸다.

라이프치히는 전반에만 11개 슈팅을 날렸다. 토트넘은 3개에 그쳤다. 토트넘 골키퍼 위고 요리스의 선방으로 가까스로 전반을 0-0으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13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허용했다.

리드를 빼앗긴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후반 19분 알리와 제드손 페르난데스를 대신해 에릭 라멜라, 탕기 은돔벨레를 투입해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다.

하지만, 남은 경기 동안 라이프치히 골문을 열지 못하며 경기를 내줬다.

한편, 이강인이 왼 다리 근육통으로 원정길에 동행하지 못한 발렌시아(스페인)는 아탈란타(이탈리아)에 1-4로 대패해 탈락 위기에 놓였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1.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2.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3. [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4.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5.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확진자 방문에 폐쇄 방역 조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