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구신천지 신도 1명, 대전 교회 다녀가… 대전도 뚫리나

[코로나19] 대구신천지 신도 1명, 대전 교회 다녀가… 대전도 뚫리나

대구신천지↔대전신천지 왕래하는 대구 거주인
의사회 "밀접 접촉 있다면 철저한 관리 이뤄져야"

  • 승인 2020-02-20 18:07
  • 수정 2020-02-20 18:07
  • 신문게재 2020-02-21 1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KakaoTalk_20200220_133057453_01
서구보건소 관계자들이 서구 용문동 부근 신천지교회에서 방역을 하고 있다 이성희 기자
대구신천지교회 신도 1명이 대전신천지교회에도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대전도 대구처럼 '코로나19 방역망'이 뚫리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엄습하고 있다.

대전 신천지교회에는 교인만 1만 5000여 명에 달해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번질 가능성이 농후해서다.

대전신천지교회 관계자는 20일 "지난 12일 오전 8시께 대구신천지교회에 다니던 신도 1명이 해당 대전교회에 한 번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며 "현재 기침 등의 이상징후는 없는 상황이지만 해당 거주지 관할인 대구 달서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아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신도는 대구신천지교회와 대전신천지교회를 왕래하는 대구 거주민으로 현재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시와 중앙방역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대구·경북에서는 전날보다 51명의 확진자가 추가됐고 신규환자 51명 중 28명은 31번 환자가 다니던 신천지교회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대구시는 지역 첫 환자인 31번 환자가 다닌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1001명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증상이 있다"고 답한 환자가 90명에 이르러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해당 대구 신천지 교회 신도가 대전 신천지 교회까지 다녀간 것으로 파악되면서 지역 사회 내 전파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대전 신천지 교회는 18일부터 2주간 폐쇄 조치에 들어가 예배 등 모든 일정이 취소됐다.

서구보건소 방역팀은 이날 오전 9시께 대전신천지교회 실내·외 현장 방역 대응을 실시하고 대전시에 추가로 유입된 해당 교회 신도는 없는지 파악 중이다.

대전시 보건소 관계자는 "대구 신천지 교회 신도 1명이 대전 신천지 교회에 갔다가 바로 돌아간 것으로 확인됐다"며 "대구 거주인이라 해당 관할이 아니지만 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항으로 기본적인 사실 사항만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에서 31번째 확진 환자로 인한 신천지 교회 내 감염 환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대전 신천지 교회에도 철저한 방역과 관리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대전시의사회 관계자는 "밀접접촉자에 관한 여부가 있다면 자가격리 및 의심환자 검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당장은 어렵겠지만 추후 정부와의 일시적 조율을 통해 지역 내에서 격리 병원과 음압병실을 더 준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새책] 싸우며 사랑하며…열 살 터울 자매가 보낸 시간 '동생이 생기는 기분'
  2.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3.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4.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5. 대전하나시티즌 FA컵 3라운드 안산 2-0 격파! FC서울과 맞대결 성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