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계룡대 공군·증평 육군부대 장교 21일 동시에 확진 판정

[코로나19] 계룡대 공군·증평 육군부대 장교 21일 동시에 확진 판정

  • 승인 2020-02-21 10:46
  • 수정 2020-02-21 10:46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020022001001844600082101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가 다녀간 것으로 파악된 대전 서구 용문동 신천지교회에서 20일 서구보건소 관계자들이 긴급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충청권에도 군부대 장교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나타나고 있다.

충남 계룡시 계룡대 공군 기상단에 파견된 공군 윤 모(25) 중위가 21일 9시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공군은 윤 중위를 즉각 성남 국군 수도병원으로 격벽구급차를 이용해 이송했다.

윤 중위는 어학병 선발을 위한 시험문제를 내기 위해 원래 소속인 대구 군수사에서 지난 17일 계룡대로 파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중위를 포함한 출제위원은 모두 9명이고, 한 생활관을 사용했으나 몇 인실을 사용한 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진자 윤 중위는 17일 저녁부터 계룡대 인근에 있는 식당을 7차례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고열 증세와 오한, 근육통을 호소한 윤 중위는 계룡시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윤 중위의 동선을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팀 10명이 계룡에 투입해 윤 중위의 이동 경로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 증평의 육군부대에서도 장교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자 판정을 받았다.

21일 증평군 보건소에 따르면 육군 장교 A 씨가 확진 판정을 받고 새벽 4시경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됐다.

A 장교는 휴가 중 대구에서 신천지 교회를 다니는 여자친구를 만나고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충북도와 증평군 대책위는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1. [새책] 싸우며 사랑하며…열 살 터울 자매가 보낸 시간 '동생이 생기는 기분'
  2.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3.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4.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5. 대전하나시티즌 FA컵 3라운드 안산 2-0 격파! FC서울과 맞대결 성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