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사건사고] 화재로 재산과 인명 피해 잇따라 발생

[주말 사건사고] 화재로 재산과 인명 피해 잇따라 발생

  • 승인 2020-02-23 10:52
  • 수정 2020-02-23 10:52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27410_234201_5732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죽리 도로에서 컨테이너 차량이 전복되면서 용제(Anysol-D100) 약 9톤이 유출됐다. 사진제공=서산소방서
2월 셋째 주말 대전과 충남에서 화재 등 잇따른 사건·사고로 사망자까지 발생했다.

지난 22일 오후 3시 25분경 대전 서구 월평동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불이 났다. 실내에서 피우던 담뱃불이 옆에 있던 쓰레기 더미에 붙어 난 화재로 보일러실과 집 안의 생활용품 등을 태웠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이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진화됐다.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최근 건조한 기후로 실생활에서 작은 화재가 많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결국 피해는 나와 내 주변이 입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충남에서는 단독주택 화재와 컨테이너 차량 전복 사고가 발생해 인명피해가 있었다.

23일 오전 3시께 논산시 한 단독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A(63) 씨가 숨졌다. 주택 일부를 태운 불은 119에 의해 1시간 만에 진화됐다.

227410_234202_5817
컨테이너 차량에서 유출된 용제가 배수로를 통해 바다로 흘러들자 평택해양경찰서와 해양환경공단 방제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평택해경
앞서 21일 오후 3시께는 서산시 대산공단 도로에서 용제(Anysol-D100)를 싣고 달리던 컨테이너 차량이 전복됐다. 유출된 9t가량의 용제는 배수로를 통해 바다로 흘러 가로·세로 각 100m 상당의 기름띠를 형성했다.

소방당국 등은 흡착포로 긴급 방제작업을 했다. 서산시에 따르면 유출된 용제는 화학물질을 용해하는 데 쓰는 석유류로, 화재 위험성은 있으나, 물질안전보건자료(MSDS) 상 유해화학물질로 분류되지는 않는다.
이현제·내포=유희성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2.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3.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