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옆구리 통증으로 시범경기 결장

추신수, 옆구리 통증으로 시범경기 결장

  • 승인 2020-02-26 10:34
  • 수정 2020-06-11 11:43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AP20200218075901848_P4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AP=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갈매기' 추신수는 올해 만으로 37살이다. 추신수는 큰 물에서 놀고 싶어했다. 프로야구의 본고장 미국으로 진출을 꿈꿨다.

 

추신수는 결국 꿈을 이뤘다. 2005년 혈혈단신 미국 시애틀로 가는 비행기에 올랐다.

 

인종차별이 심한 나라에서 동양인 추신수는 죽을 힘을 다해 노력했다. 

 

현재는 텍사스 레인저스에 안착했다.

 

'추추 트레인'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가 옆구리 통증으로 시범경기에 결장했다. 

추신수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시범경기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CBS스포츠는 "추신수는 옆구리 근육 긴장으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며 "텍사스가 예방 차원 조치라고 밝힘에 따라 추신수의 시즌 개막전 준비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CBS스포츠는 추신수의 이번 옆구리 근육 문제는 지난해 10월 받은 어깨 수술과는 연관이 없어 보인다고 보도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1.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2.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3. [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4.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5.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확진자 방문에 폐쇄 방역 조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