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명단 확보… 대전.세종 대대적 건강상태 전수조사

신천지 명단 확보… 대전.세종 대대적 건강상태 전수조사

대전 1만 3447여 명, 세종 400여명 집계
대전, TF팀 구성해 26~27일 이전화 조사

  • 승인 2020-02-26 17:36
  • 수정 2020-02-26 17:36
  • 신문게재 2020-02-27 3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PCM20200226000113990_P4
대전·세종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로부터 받은 신천지 명단에 대해 대대적인 건강 상태 전수조사에 나선다.

하지만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교육생 건강 관리 등이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 있다.

26일 대전시와 세종시에 따르면 시는 신천지 대응팀(TF)을 구성해 신천지 대전 교인 전체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이날 시는 중대본으로부터 신천지 신도 1만 3447명의 명단을 전달 받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신천지 교인의 해외출장여부, 대구방문 여부, 성지순례, 건강 이상여부를 일제 조사해 시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불식시키고 증상이 있을 경우 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실시된다.

중대본은 앞서 25일 대구·경북 지역을 포함한 전국의 신천지교회 신도 명단과 연락처를 협조받기로 신천지 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 보건당국의 검사에 대한 신천지 교인들의 적극적인 검사 협조와 교육생의 검진 유도 등도 합의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대전시는 신천지 전수조사에 공무원 100명을 투입해 일일이 전화를 걸어 발열 증상 여부 등을 26일 오후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조사할 예정이다. 또 유증상자가 있다면 우선적으로 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하지만 중대본으로부터 전달받은 명단에는 예비신도인 신천지 교육생은 포함되지 않았다.

신천지에 등록하기 위해선 6개월간 교리를 공부해야 한다고 알려졌다.

문제는 교육과정 중 신천지라는 사실을 공개하지 않고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교육생들은 자신이 신천지와 접촉했다는 사실도 모른 채 방치될 수 있다는 점이다.

이 모(27·서구 둔산동)씨는 "중대본으로부터 신천지 명단을 받아 건강상태 확인을 시작한다니 안심이 된다"며 "하지만 교육생들에게도 전파가 됐을지 모르는 상황에서, 그 부분에 해결이 안 되고 있다니 찜찜한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대전시에서도 이 같은 명단은 쉽게 확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경기도에선 강제로 명단을 회수한 사례가 있지만, 대전에선 신천지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의견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민간을 상대로 강제적으로 정보를 얻을 순 없는 사항"이라며 "우선 중대본에서 받은 명단을 활용해 신천지 교인에 대한 건강 상태를 확인할 것"이라고 전했다.

세종시의 경우 중대본으로부터 받은 신천지 세종 교인은 400여 명이다.

명단을 받은 이후 시 직원 약 30명이 교인에게 일일이 전화해 대구 방문, 확진자 접촉, 증상발현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후 증상이 있는 사람에겐 선별진료소 검체수거를 안내할 예정이다.

한편, 세종시는 지역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2일 세종시 고운동 소재 신천지 교회와 학습장소에 대해 자가폐쇄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1.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2.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3. [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4.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5.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확진자 방문에 폐쇄 방역 조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