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관내 중소기업 특례보증 지원 대상 전면 확대

성남시, 관내 중소기업 특례보증 지원 대상 전면 확대

업종 구분 없이 '코로나19'로 피해 본 모든 기업지원 입증 서류도 간소화

  • 승인 2020-03-26 14:58
  • 이인국 기자이인국 기자
성남시청 전경 (보도자료 용) (3)
성남시는 '코로나 19'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에 업종 구분 없이 최대 3억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제조업체, 지역 전략산업 관련 업체 등을 대상으로 하던 지원 대상을 지난달 7일 '코로나 19' 사태로 중국 수출입 피해기업으로 넓힌 데 이은 전면 확대 조치다.

이에 따라 부동산 담보력이 없어 은행 대출을 받지 못하는 피해기업도 특례보증을 지원받게 됐으며, 보증기간은 3년 이내다.

시가 추천하면 경기신용보증재단이 대신 보증을 서 줘 금융기관에서 무담보로 자금을 빌려 쓸 수 있고, 단 불건전업종, 사치·향락업종 등은 제외한다.

특례보증 희망업체는 신청서, 사업자등록증명, 재무제표, 지방세 납세증명서 등을 경기신용보증재단 성남지점에 제출해야 한다.

신속한 자금지원이 이뤄지도록 피해 입증은 해당 기업이 작성하는 피해 확인서로 인정해 제출 서류를 간소화하기로 했다.

시 산업지원과 관계자는 "지난 1월 말부터 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경제적 충격도 장기화하고 있다"면서 "직격탄을 맞은 중소기업의 자금 확보 길을 터주기 위해 특례보증 대상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성남=이인국 기자 kuk1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2.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5.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1.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2.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3. 서산 화곡저수지 인근 차량서 3명 숨진 채 발견
  4.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5.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지구 존치구역, 구역 재지정 움직임 '뚜렷'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