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안 그래도 힘든데"...두번 우는 취준생

[코로나19] "안 그래도 힘든데"...두번 우는 취준생

각종 자격증 시험 취소, 스터디 모임 자제 등 취업준비 한계 부딪혀

  • 승인 2020-03-26 17:10
  • 신문게재 2020-03-27 2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2020-03-26 13;10;50
사진=YBM어학시험(토익시험 주관) 사이트 캡쳐
코로나19의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기업들이 고용시장까지 축소한 가운데, 각종 자격증 시험도 취소되며 취업준비생들을 두 번 울리고 있다.

토익시험은 지난달에 이어 이번 달 시험까지 전부 연기됐으며, 각종 취업 스터디 모임 등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자제하고 있다.

대부분의 취업 준비생이 자격증 시험 일정에 맞춰 준비 기간을 설정하고 이후 다른 자격증 시험, 면접 등의 과정까지 정해놓고 취업을 준비한다.

하지만, 이처럼 1년 단위로 미리 고정해 놓은 자격증 시험 일정이 연기되거나 변경되면서 취업 준비생들의 준비 일정도 전부 틀어진 상황이다.

특히 일정 점수 이상을 받아야지만 일부 기업들의 지원 자격 요건이 되는 토익시험 같은 경우 시험이 취소되자 일부 취업준비생들은 기업에 지원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대학을 졸업해 8개월간 취업 준비를 하던 신 모씨(27·둔산동)는 "이번 달에 토익시험을 본 후 점수를 받아 놓고 다음 달부터는 컴퓨터 자격증 학원에 다닐 예정이었다"라며 "돈이 문제가 아니라 취업 준비 과정을 전부 바꿔야 하니 다음 주부터 무슨 준비를 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까지 강력하게 권고하면서 시사 토론, 인·적성 시험 준비 등의 모임도 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되자, 기존의 취업준비생들은 답답해하는 상황이다.

경찰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고 모씨(31·가장동)는 "개인 공부는 집에서 혼자 한다 쳐도 토론, 논술 등 사람들과 직접 만나서 할 경우 능률이 오르는 분야도 많은데 모든 모임을 중단한 상황이다"라며 "단지 이 사태가 최대한 빨리 끝났으면 하는 바람뿐"이라고 전했다.

특히 대전은 최근 통계청이 조사한 지난달 '시도별 실업률' 자료에 따르면 울산에 이어 5.0%의 실업률을 기록해 전국에서 실업률이 두 번째로 높은 상황이다.

이에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코로나19사태가 장기화로 진행되면서 근로자들도 힘든 상황이지만,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까지 이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처를 위해 대전시, 노동청 등의 정부 기관에서 취업준비생에게 각종 지원도 하고 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3.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4. 청주 수능 앞둔 고3생 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방역당국 비상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