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호잉 등 외국인 선수 입국 후 자가격리

한화이글스, 호잉 등 외국인 선수 입국 후 자가격리

  • 승인 2020-03-26 16:07
  • 수정 2020-03-26 16:07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사진1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외국인 트리오가 입국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한화 이글스는 26일 "미국에서 머물던 제라드 호잉과 채드 벨이 하루 전날 입국했고, 호주에 있던 서폴드가 태국을 거쳐 이날 입국해 자가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 선수는 입국 후 따라 인천국제공항에서 발열과 건강 상태 등 특별 검역 절차를 밟고, 구단이 준비한 차량을 이용해 곧바로 대전으로 이동했다.

호잉과 채드 벨은 짐을 풀고 다음날 유성보건소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사진2
서폴드는 검사 후 결과를 기다리며 자택 격리 중이다.

한화 관계자는 "3명의 선수는 진단 검사 음성 판정을 받게 되면 일정을 조율해 선수단에 합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2.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4.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2.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3.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4.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5.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