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충남고속 적자경영 시름

'코로나 직격탄'충남고속 적자경영 시름

주주총회 영업 보고회서 "매달30억적자, 이익 3분의 1로 줄어"
버스230대서 60대 감차 운영까지--정부보조금 등 대책 시급

  • 승인 2020-03-30 07:07
  • 수정 2020-03-30 07:07
  • 신문게재 2020-03-30 16면
  • 신언기 기자신언기 기자
전문경영인 정창현 대표 취임 후 투명경영과 광폭마케팅으로 흑자경영을 해오던 충남 고속이 '코로나19' 여파로 적자경영에 허덕이고 있다.

최근 '코로나19'쓰나미로 고객들이 대중교통 이용을 기피 하면서 충남 고속은 매달30여억의 적자경영이 지속 되면서 딜레마에 빠졌다.

이런 가운데지난27일 충남 고속은 제54기 주주총회를 통해 주주들에게 2019년 영업 보고회를 가졌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한 충남 고속은 200여명의 주주 중 이날 30여명의 주주와 이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표이사의 영업보고 받기 등 현안사항을 논의했다.

이날 정창현 대표는"지난2019년 사업은 전기사업을 계승 보완해 추진했으며, 국·내외적인 경기불황과 최저임금 상승 및 유가변동,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시외버스업계 경영의 어려움 등 교통 환경이 지속적으로 악화 되는 상황에서 대중교통 이용고객에 대한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며"고속형 노선의 증차 및 직행노선의 시외 우등전환, 비수익 노선 구조조정 및 운행노선의 현실화를 효율적이고 탄력적인 사업을 전개해 슬기롭게 대처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지난해 3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시외버스 운임·요율 조정 인가를 승인받아 시외 고속 형은 7·95% 시외직행 형은 13·5% 인상 운행 함으로서 버스업계의 경영 및 서비스 질을 향상 시킬 수 있었으며, 고속 형 수익노선을 우등고속으로 증차하고 비수익 노선에 대해 증·감회 및 경로변경, 단축 등 현실에 적합한 인가를 득해 운행노선의 구조조정 및 현실화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올해 들어 '코로나19 '여파로 유동 승객이 급격히 줄어들고 대중교통을 기피 하는 풍조가 만연되면서 영업이익이 3분의 1로 줄어들면서 직원들의 월급 걱정에 잠을 이루지 못한다."면서 "앞으로 수익노선에 대해 우등고속버스로 교체해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고객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다짐했다.

4년 전 취임한 정 대표는 임직원 보수를 5년간 동결하는 등 긴축경영으로 흑자를 이뤘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운송사업 위기 상황에 처하면서 임직원을 비롯 주주들과 허리띠를 또다시 졸라매기로 결의했다.

특히 주주들은 "정부보조금을 늘려 적자 폭을 줄이고 직원들의 최소임금은 줘야 한다"며"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관련 기관과 정부는 세심한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지원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충남 고속은 총 230여대의 버스 중 4분의 1(60여 대)을 감차 운행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예산=신언기 기자 sek5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2.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3.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4.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5. 포천의 아들 임영웅, 팬들도 '영웅'이네~
  1.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2. 황운하 당선인 '조건부 의원면직'으로 국회 입성
  3. 건양대병원, 대전구봉중 업무협약 체결
  4. 충남대병원, 제5차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5.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