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호날두 연봉 50억원 삭감

'코로나19' 여파, 호날두 연봉 50억원 삭감

  • 승인 2020-03-29 10:34
  • 수정 2020-03-29 10:34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20021402400034000_P4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EPA=연합뉴스 제공]
코로나 19 여파로 유벤투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연봉이 50억 원 삭감됐다. 선수들은 구단의 재정 부담을 나누기 위해 1000억 원대의 연봉 삭감에 동의했다.

유벤투스는 29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군 선수단이 총 9000만 유로(약 1209억 원)의 연봉을 삭감하는 데에 동의한 가운데 호날두는 연봉의 4분의 1을 받지 못한다고 밝혔다.

세리에A 최고 연봉을 받는 호날두는 총 400억 원의 연봉 중 3~6월까지 4개월간 지금 되는 임금 일부 약 51억 원이 삭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와 함께 애런 램지 등 1군 선수는 물론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 등 코치진도 구단의 연봉 삭감 요청에 동의했다.

다만, 구단과 선수단은 차후 리그가 재개되면 삭감된 임금 중 일부를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유벤투스는 "모두 어려운 시기에 선수들과 감독이 결단을 내려준 점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세리에A는 지난 10일부터 리그가 중단된 가운데 유벤투스는 다니엘레 루가니와 블레즈 마튀디, 파울로 디발라 등 3명의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탈리아에서는 이날까지 사망자가 총 1만 명을 넘어섰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2.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3.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4.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5. 포천의 아들 임영웅, 팬들도 '영웅'이네~
  1.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2. 건양대병원, 대전구봉중 업무협약 체결
  3. 황운하 당선인 '조건부 의원면직'으로 국회 입성
  4. 충남대병원, 제5차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5.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