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민 10명 중 9명 "도쿄올림픽 1년 연기 긍정적"

일본 국민 10명 중 9명 "도쿄올림픽 1년 연기 긍정적"

  • 승인 2020-03-30 11:19
  • 수정 2020-03-30 11:19
  • 신문게재 2020-03-31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20032500690034000_P4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기자들에게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에 관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의견일치를 이뤘다고 밝히고 있다.[도쿄 AP=연합뉴스 제공]
일본 국민 10명 중 9명이 2020 도쿄올림픽 1년 연기 결정에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과 민영방송 TV 도쿄는 27∼29일 일본의 만 18세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에 일본 정부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합의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87%가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정 평가는 8%에 불과했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은 47%로 부정적 평가 답변(44%)보다 높았다.

지난달 조사에서 부정적 평가가 50%로 긍정적 평가보다 10% 포인트 높았는데 역전됐다.

아베 신조 내각 지지율도 상승했다. 지난달 조사에서 46%였던 지지율은 2%포인트 상승한 48%를 기록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 포인트 하락한 42%다.

올림픽 1년 연기와 코로나19 대응에 유권자의 전반적 평가가 개선되면서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일본 정부의 대응 방식에 관한 비판 목소리도 있다.

TV아사히는 지난 21∼2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판정할 유전자 검사(PCR)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는다는 답변이 70%에 달했다.

일본인들의 생활 패턴도 변화하고 있다.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당국이 외출 자제 등을 요청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닛케이와 TV 도쿄의 조사에서 외출을 평소보다 삼가하고 있다는 응답은 83%, 평소와 다름없이 외출한다는 답변은 15%였다. 지난달 조사에서 각각 43%, 56%와 큰 차이를 보였다.

코로나19가 세계 경제에 미칠 영향에 미치는 기간은 응답자 75%가 1년 이상이라고 반응했다.

아베 총리에게 기대하는 경제 정책 물음에는 '경기 회복(47%)'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닛케이가 2018년 6월 여론조사에서 똑같은 문항을 도입 설문에서는 줄곧 '사회보장의 충실'이 가장 많았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경기 회복이 추월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2.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3.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4.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5.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1.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5.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