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매포읍, 익명의 기부천사 100만원 돈봉투 두고 사라져

단양군 매포읍, 익명의 기부천사 100만원 돈봉투 두고 사라져

  • 승인 2020-04-01 13:30
  • 수정 2020-04-01 13:30
  • 신문게재 2020-04-01 19면
  • 손도언 기자손도언 기자
보도3)익명의 기부천사 기부금
단양군 매포읍에 전달된 익명의 기부천사 기부금
단양군 매포읍에 익명의 기부천사가 다녀가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달 27일 단양군 매포읍 민원실을 방문한 익명의 기부천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좋은 곳에 사용해 달라며 예쁜 손글씨가 적힌 편지와 함께 현금 100만원이 든 봉투를 두고 사라졌다.

남겨진 봉투에서는 '힘내요 단양군! 힘내요 매포읍! 응원합니다'라는 글귀와 함께 코로나19 종식을 소망하는 매포읍 주민이라고 적혀 있었다.

봉투를 전달받은 매포읍 홍나래 주무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마음 따뜻해지는 선물을 전해준 익명의 기부자에게 감사하다"며 "기부금은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우리 이웃들을 위해 필요한 곳에 소중히 쓰여 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달 24일에는 조무형 단양군농업인단체협의회장이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에 사용해 달라며 단양군청을 방문해 마스크 250장(60만원 상당)을 전달하기도 했다.
단양=손도언 기자 k-55so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4.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2.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4.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5.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