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도쿄올림픽 7월 23일 개막 확정... IF 만자일치 승인

2021 도쿄올림픽 7월 23일 개막 확정... IF 만자일치 승인

  • 승인 2020-03-31 14:02
  • 수정 2020-03-31 14:02
  • 신문게재 2020-04-01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AP20200331006801848_P4
다시 켜진 도쿄올림픽 카운트다운 시계 [AP=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이 2021년 7월 23일로 확정됐다. 올림픽 정식 33개 종목 국제연맹(IF)이 이 같은 일정에 만장일치로 승인하면서다.

하계 올림픽국제연맹연합(ASOIF) 프란체스코 리키 비티 회장은 31일(한국시간) AP통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33개 종목 대표들의 만장일치로 내년 새 올림픽 일정을 승인했다"며 "모두가 이 일정이 최고 해답이라고 확신했다"고 설명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 도쿄도(都)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7월 예정된 2020 도쿄올림픽을 내년 7월 23일부터 8월 8일까지 개최하기로 30일 발표했다.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은 8월 24일부터 9월 5일까지 열린다.

IOC는 먼저 도쿄조직위와 일정을 합의한 뒤 긴급 집행위를 열어 이를 논의했다. 이후 ASOIF의 승인을 거쳐 도쿄올림픽 새 일정을 공식 발표했다.

리키 비티 ASOIF 회장은 IOC와 도쿄조직위가 지난 24일 대회 연기를 선언한 직후 여러 IF와 새 대회 일정을 조율하는 데 집중해왔다.

그는 "국제트라이애슬론(철인3종)연맹과 승마연맹은 도쿄의 한여름 무더위를 우려해 올림픽을 좀 더 이른 시기에 치르기를 원했다"며 "그러나 올림픽을 봄에 개최하면 많은 프로 선수들이 참가할 수 없어 이 제안은 성사되기 어려웠다"고 소개했다.

미국프로농구(NBA) 슈퍼스타들이 출전하는 농구를 비롯해 6∼7개 종목은 올림픽을 앞당겨 개최하면 프로 선수들의 올림픽 참가를 보장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사이클 일주대회인 투르드프랑스(2021년 7월 2∼25일), 메이저 테니스대회인 윔블던(2021년 6월 28∼7월 11일) 등 굵직한 이벤트와 올림픽이 겹쳐선 안 되는 사정도 고려했다.

리키 비티 회장은 국제수영연맹과 세계육상연맹이 각각 내년 예정된 세계선수권대회 일정을 유연하게 조정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33개 종목 간의 일정 조율 문제가 대부분 풀렸다고 덧붙였다.

도쿄올림픽 새 일정이 사실상 올해와 같은 시기로 한 또 하나 배경에는 방송 중계권이 있다.

IOC는 4년 주기로 열리는 올림픽 수익금 57억 달러(약 6조9800억 원) 중 73%(5조1000억 원)를 방송 중계권 수입으로 충당한다.

특히 TV 중계권 수입 절반이 미국 방송사 NBC가 내는 돈이다.

미국 내 독점 중계권을 행사하는 NBC가 가장 희망하는 시기가 바로 여름이어서 ASOIF도 결국 이에 따를 수밖에 없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4.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3.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4.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5.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