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코로나19 위기 극복 추경예산 편성

당진시, 코로나19 위기 극복 추경예산 편성

소상공인, 실직자, 운수업계 종사자 등 긴급생활안정자금 106억 원 지원

  • 승인 2020-04-01 07:44
  • 수정 2020-04-01 07:44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사본 -시의회에서 김홍장시장 인사말씀 장면1 (1)
시의회에서 김홍장 시장의 설명 사진


당진시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실직자·운수업계 종사자 등에 대한 긴급생활안정자금이 포함된 제1회 추가경정 예산 편성을 마쳤다고 1일 밝혔다.

지난 30일 시가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하자 당진시의회에서는 사안의 긴급성을 감안해 제출한 다음날인 31일 곧바로 임시회를 개최해 심의의결을 완료했으며 시민들의 경제적 고통을 분담하고 어려움을 함께 신속하게 해소하고자 집행부와 의회가 합심한 결과였다.

이번 추경에 편성된 코로나19 관련 긴급생활안정자금은 소상공인 긴급 생계 지원 76억 원, 실직자 등 긴급지원 21억 원, 시내버스 특별재정지원 5억4000만 원, 개인택시 특별재정지원 2억2000만 원, 법인택시 특별재정지원 1억1000만 원으로 총 106억 원 규모이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고 경기침체로 서민들의 삶이 피폐해지는 가운데 시가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신속하게 예산으로 편성함으로써 다소나마 서민경제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시의회 본회의에서 추경예산안 관련 설명을 통해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소상공인 특례보증자금 10억 원 추가, 당진사랑상품권 추가발행, 코로나19 피해 납세자에 대한 세제지원, 공공시설 임대료 한시적 감면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지역경제활성화 대책중 하나인 소상공인 특례보증자금 10억 원 추가 출연과 관련해 시는 1일 시청 접견실에서 충남신용보증재단과 간담회를 가졌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2. 황선홍, FA컵 첫 승 했지만 가야할 길 멀다. 서울과는 만나고 싶어
  3. 시티즌, FA컵 첫 경기서 춘천에 3-0대승! 3라운드 진출
  4. [오늘날씨] 6월 7일(일) 전국 맑고 무더위, 낮 최고 32도... “자외선 차단 꼭 하세요”
  5. 천안서 계모에 의해 가방서 숨진 9살 추모 이어져
  1. 대전하나시티즌 춘천에 3-0대승! FA컵 3라운드 진출
  2. [날씨] 아침 '안개'·오후엔 '폭염' 주의보… 체감기온 31~33도
  3. [주간날씨 예보] 월·화 '폭염특보' 예상… 수요일부턴 비소식 가능성
  4. 성남시 코로나 확진자, 업무차 대전 방문 '대전시 감염차단 즉각조치'
  5. 팀최다 연패 한화이글스, 심상치 않은 더그아웃 분위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