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군수, 권고 무시하고 예배 강행하는 종교에 행정명령 등 강력조치키로

박정현 군수, 권고 무시하고 예배 강행하는 종교에 행정명령 등 강력조치키로

6번 확진자 밀접 접촉 없이 감염...2~3차 접촉망까지 확대 방역키로...확진자 집에 쓰레기 투척 등 불신 커져

  • 승인 2020-04-01 11:55
  • 수정 2020-04-01 11:55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20200401_112413
박정현 군수가 코로나 추가 발생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정현 군수는 1일 군청 서동요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추가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박군수는 청정 부여가 코로나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에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한 후 기자회견을 이어갔다.

지난달 31일 밀접 접촉자가 아닌 교회 교인까지 6번 확진자로 판정되고, 7번 확진자까지 발생하자 행정명령을 발동 등 강력 대처키로 했다.

지난 주말 256개 종교 중 성당, 원불교, 통일교는 모두 예배를 중단했고, 개신교 51개소는 예배를 강행했다. 군은 앞으로 행정명령 등을 통해 예배를 중단토록 유도할 방침이다. 이를 어길 경우 구상권 청구 등 강력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군은 집단 감염의 우려가 있는 규암 성결교회 예배 참석자 190명에 대해서는 이틀에 걸쳐 보건소에서 드라이브쓰루 방식을 도입해 전원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군 공무원 2명은 집중적으로 자가 격리시키고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18명은 간접 접촉자로 보고 관찰하고 있다.

한편 성결교회 밀접 접촉자 공무원 2명과 간접 접촉 가능성이 있는 18명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박정현 군수는 "코로나에 감염된 확진자 집에 계란과 쓰레기 투척 등 인신공격을 넘어서 폭력성 행동까지 번지고 있다"며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3.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1.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2.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3. 황운하 당선인 '조건부 의원면직'으로 국회 입성
  4. 건양대병원, 대전구봉중 업무협약 체결
  5. 충남대병원, 제5차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