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평화와 공존의 시대 이끌어 갈 주역"

양승조 지사 "평화와 공존의 시대 이끌어 갈 주역"

[제19회 유관순상 시상식]
유관순상에 손정자 원장, 유관순횃불상에 여고생 21명

  • 승인 2020-04-01 13:55
  • 수정 2020-04-01 13:55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20200401_3432
양승조 충남지사가 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유관순상 시상식에 참석, 수상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유관순상위원회(위원장 양승조)는 1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제19회 유관순상 시상식을 열고, 손정자 대전 효·칭찬지도사교육원장에게 유관순상을 전달했다.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양승조 도지사와 류정우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장, 수상자 및 가족 등 5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유관순상은 조국 독립에 앞장섰던 유관순 열사의 숭고한 정신을 시대에 맞게 구현하고 있는 여성을 선발하는 포상제도다. 이번 유관순상 수상자인 손정자 원장은 이날 상장과 트로피 및 상금 2000만원을 받았다.

20200401_3104
양승조 충남지사가 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제19회 유관순상 수상자로 선정된 손정자 대전 효·칭찬지도사교육원장에게 상장과 트로피를 전달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손 원장은 40여 년간 학생들의 전인적 성장을 위해 헌신한 현장 교육 전문가로, 농촌 및 농촌 교육 발전과 지역사회 연대 강화를 통한 공동체 구현에 앞장선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손 원장은 "유관순 열사 순국 100주년을 맞는 올해 21세기 한국 최고의 여성상인 유관순상을 수상하게 돼 영광"이라며 "그동안 일생을 통해 행동해 온 '사랑의 교실' 운동이나 효 실천 운동, 건강한 사회 건설을 위한 칭찬하기 운동을 더욱 열심히 전개해 열사의 정신을 계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시상식에서는 한영외국어고등학교 김민진 학생 등 여고생 21명에게 유관순횃불상 상장과 함께 상금 100만원을 수여했다. 유관순횃불상 수상 학생들은 모범적인 학교생활과 건전한 학생문화 활동으로 공적심사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고, 지난 1월 유관순상위원회 주관 워크숍 활동 평가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대화와 공감능력을 갖춘 여성의 리더십이 21세기 새로운 시대정신을 이끌어 갈 진정한 리더십"이라며 "평화와 공존, 자유와 평등, 인권과 연대, 그리고 다양성을 존중하는 새로운 시대정신의 주인공으로서 각 분야에서 활약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2.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3. 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4. 황선홍, FA컵 첫 승 했지만 가야할 길 멀다. 서울과는 만나고 싶어
  5.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1. 시티즌, FA컵 첫 경기서 춘천에 3-0대승! 3라운드 진출
  2. 대전하나시티즌 춘천에 3-0대승! FA컵 3라운드 진출
  3.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다시 상승세… 충북 방사광가속기 호재
  4. 천안서 계모에 의해 가방서 숨진 9살 추모 이어져
  5. 성남시 코로나 확진자, 업무차 대전 방문 '대전시 감염차단 즉각조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