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갑천 수상스포츠 체험장’ 개장 연기

코로나19 여파 ‘갑천 수상스포츠 체험장’ 개장 연기

  • 승인 2020-04-01 15:51
  • 수정 2020-04-01 15:51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AW1A2219 (2)
[사진=대전시체육회]
올해부터 유료화로 전환한 '갑천 수상스포츠 체험장'이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개장을 연기한다.

정부의 체육시설 운영중단 권고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심각' 단계인 위기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문을 열지 않는다.

대전시체육회는 1일부터 개장·운영하려 했던 갑천 수상스포츠 체험장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

갑천 체험장은 지난 2012년 개장해 이용자들의 원활한 수상체험을 위해 그동안 무료로 운영해왔다. 하지만 각종 수상기구의 노후화와 파손에 따른 수선과 안전시설 보강 등을 위한 올해부터 유료화한다.

ddddd
갑천 수상스포츠 체험장 이용요금
이용요금은 카약, 스탠딩보트, 용선, 페달 보트는 1회 1시간 기준 성인 5000원, 청소년·군인 4000원, 어린이 3000원, 새로 도입될 동력보트(무빙보트)는 시간당 3만 원이다.

시체육회 관계자는 "개장 연기 기간 유료화에 따른 준비를 철저히 해 시민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향후 이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과 새로운 수상기구 보강읕 통해 즐길 거리와 볼거리를 함께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4.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2.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4.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5.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