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 사퇴 부른 신입생 등록율... 지방대 위기감 팽배

총장 사퇴 부른 신입생 등록율... 지방대 위기감 팽배

학령인구 감소, 지역 여건, 일반대 쏠림현상 등 전문대 직격탄

  • 승인 2020-04-02 17:01
  • 수정 2020-04-03 11:08
  • 신문게재 2020-04-03 6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학교 모습
대덕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창성학원이 김태봉 총장의 직위해제 사유로 올해 신입생 등록율을 내세우면서 학령인구감소로 인한 지방대 위기감이 현실화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내부적으로 대학내 내홍도 한 원인이지만 신입생 충원률이 총장의 해임사유로 등장할 만큼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정원 역전현상에 대한 지역대의 공포감이 그 만큼 크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올해 대전 지역 주요 전문대 가운데 신입생 등록율 100%를 달성한 곳은 단 1곳도 없었다.

가장 낮았던 곳은 대덕대로 78.2%였으며 뒤이어 우송정보대가 89.7%였으며 대전과기대 93.7%로 암울한 성적표를 받았다.

이는 전국적인 현상으로 2020학년도 전문대 전체 등록율은 94.6%였다. 지난해(97.9%)에 비해 3.3%p 떨어진 수치다.

대학 측은 미충원 사태에 대해 예상했던 결과라는 반응이다.

입학자원인 고3 학생 수 감소율은 2017년 대비 지난해 전국 88.9%, 대전이 88.1%로 학령인구 감소가 본격적으로 시작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일반대 쏠림 현상이 강화되면서 학생들 입장에선 일반대를 합격하게 되면 전문대를 포기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대전 지역 일반대들도 신입생 등록율에 대한 전망이 그리 밝지만은 않다.

서울 및 수도권이 주거, 교육, 생활 등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것은 물론, 임금 등 근로조건이 좋은 양질의 일자리가 몰려있어 취업을 이유로 수도권 대학 선호도가 높아서다.

실제로 대전권 4년제 대학 상당수가 올해 신입생 최종등록율 100%를 달성하지 못했다.

충남대는 2020학년도 정원 내 3430명 모집에 3422명이 등록해 신입생 최종 등록율 99.8%를 기록했으며 한밭대도 정원 내 모집인원 1849명 중 1845명이 최종 등록하면서 99.78%를 기록, 100%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대전대도 정원 내 모집인원 2056명 중 2053명으로 99.85%, 배재대는 2058명 중 2056명이 최종 등록을 마쳐 99.9%를 기록했다.

전문대보다 사정은 낫다지만 충남대 등 지역에서 안정적으로 신입생을 수급해 오던 국립대가 등록률 100%를 채우지 못한 탓에 일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지역의 A 전문대 관계자는 "학령인구 감소 추세가 이어지는 데다 감소 폭도 점차 커져 전문대에 더 보다 큰 타격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1.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2.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