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복합터미널 새국면...현대엔지니어링 시공사 선정

유성복합터미널 새국면...현대엔지니어링 시공사 선정

지난 1일 도급계약 체결... 송 대표 "상반기 착공 가능"
현대엔지니어링 주주 2/3 동의 있으면 사업 가능하다 판단

  • 승인 2020-04-02 17:46
  • 수정 2020-04-02 17:46
  • 신문게재 2020-04-03 1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포맷변환_조감도
주주 간 갈등으로 착공이 지연된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지 주목된다. 시공사로 아파트 브랜드 평판 1위 힐스테이트를 사용하는 현대엔지니어링㈜이 구원투수로 등판했기 때문이다.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케이피아이에이치(KPIH)는 2일 유성구에 위치한 모델하우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지난 1일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이며 2019년 도급순위 7위인 현대엔지니어링㈜과 5000억원 규모의 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송동훈 ㈜KPIH 공동대표는 이날 "그동안 몇몇 사람들의 악성 루머와 사업 방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악화 등 여러 가지 악조건이 있었지만 이번 현대엔지니어링과의 도급 계약 체결로 사업을 끝까지 완수하겠다는 ㈜KPIH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애초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은 KB증권의 자금조달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KPIH 주주들 간의 법적 다툼 등 내분으로 인해 착공이 지연됐다.

KB증권 측은 주주들의 100% 백지위임을 PF투자계약 체결 조건으로 내걸었지만, 주주 간 갈등이 해결되지 않았다. 결국 지난 주 이사회를 통해 67% 지분을 갖고 있는 송 대표 측이 현대엔지니어링을 시공사로 교체하는 사업방식 변경안을 통과시켰다. 현대엔지니어링 측은 3분의 2에 해당하는 주주가 찬성하면 사업 추진에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KPIH은 시공사로 현대엔지니어링이 참여하는 만큼 자금 조달을 위한 금융사 선정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신용도나 자금력, 계약 조건이 좋은 만큼 다수의 금융사가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KPIH는 이전 금융사인 KB증권과의 협상이 무산될 경우 KB증권이 납부한 터미널 예정지 대금 594억원에 대한 대환을 다른 금융사를 통해 조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도시공사 측은 10일까지 계약 이행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

지역 건설업계에서는 이번 현대엔지니어링과의 도급계약 체결에 대해 시각이 엇갈렸다. 일각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의 이미지가 작용해 자금 조달이 해결될 것으로 내다봤지만, 시공사 책임 준공이나 금융사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점을 들며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일부 주주들과의 갈등 문제에 대해 송 대표는 "상법상 주식을 더 많이 가지고 있는 쪽이 사업 결정을 할 수 있다. 주주 동의를 100% 받아야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우리 쪽이) 67% 이상의 지분을 갖고 있어서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송 대표 반대 측인 조석환 대표 측은 지난달 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송 대표가 합의서 불이행, 서류 조작, 협박 등 다수의 범법행위들을 벌였다면서 사업 일선에서 물러나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KPIH의 주장대로 이달 말에서 다음 달 초에 착공과 분양이 시작되면 유성복합터미널은 오는 2023년 상반기에 완공될 예정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1.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2.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