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공항에 발 묶인 해외입국자 수송에 팔걷어

강원도, 공항에 발 묶인 해외입국자 수송에 팔걷어

대중교통 이용 금지에 따라 발 묶인 입국자 수송지원 대책 마련

  • 승인 2020-04-05 16:01
  • 수정 2020-04-05 16:01
  • 한상안 기자한상안 기자
인천공항 강원도 안내소
사진 제공=강원도
지난달 22일 해외입국자에 대한 관리가 본격화된 이후 강원도 내 해외입국자가 1천 명을 넘어선 가운데 지난 2일 하루 입국자 수가 179명에 이르는 등 해외입국자 규모는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가운데 감염 확진자가 속속 나타나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강원도에서는 해외입국자들의 지역사회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도청 공무원을 공항에 파견하여 안내 데스크를 운영하고 소방 순찰차를 이용하여 자차 이용이 어려운 도민들에 대해 긴급 수송대책을 운영했다.

그러나 예상보다 수송지원 차량 이용을 희망하는 입국자들이 두 세배 이상 규모로 증가하고 있고, 공무원 인력 활용에 따른 행정력 공백 등 부작용 해소를 위해 지난 3일부터 해외 입국자에 대한 공항 안내와 수송 일체를 전문성을 갖춘 도내 전세버스 업체와 전담지정여행사를 통해 대행 운영 하기로 결정했다.

강원도가 제공하는 해외입국자 공항수송은 인천공항에서 출발하여 원주(따뚜공연장)를 거쳐 강릉(의료원)까지 운행하고, 원주에서 춘천(봄내체육관)간은 셔틀버스를 별도 운영한다.

행선지에 따라 거점지역에 도착한 입국자는 각 시·군에서 원주, 강릉, 춘천 지역으로 자체 수송수단을 마련하여 해당 지역으로 이동시켜 진단검사를 받게 된다.

강원도 해외입국자 수송차량 이용안내
자료제공: 강원도
강원도 해외입국자 수송차량 안내-노선,시간표
자료제공: 강원도
인천공항에서 아침 6시부터 3시간 단위로 하루 7회 운행하며, 오는 9일까지 운행하면서 해외입국자 추이와 운영결과 분석을 통해 운영 기간 연장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전창준 강원도 재난안전실장은 "전 세계적으로 혼란스러운 시국에 불안한 마음으로 귀국하는 해외에 계신 도민들을 안전하게 강원도까지 모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한편 입국자들의 동선을 진단검사 시까지 최소화함으로써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춘천=한상안 기자 dhlfy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3.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4.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5.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3.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4. 코로나로 올 여름 유기동물 늘어난다
  5.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