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낙천 배재대 교수 '한글과 계몽 그리고 배재' 펴내

백낙천 배재대 교수 '한글과 계몽 그리고 배재' 펴내

인문 교양 역량 갖춘 창의인재 육성위해 집필
근대역사 속 배재학당과 한글 계몽 연계성 찾아

  • 승인 2020-04-05 08:23
  • 수정 2020-04-05 08:23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한글과 계묭
한국어문학과 백낙천교수
백낙천 배재대 한국어문학과 교수
근대교육의 요람인 배재학당의 창학 정신과 한글과 계몽이 가진 긴밀한 관계에 주목해 인문학적 유산에 대한 성찰을 다룬 한 권의 책이 나왔다.

백낙천 배재대 한국어문학과(한국어교육원장) 교수가 집필하고 배재대학교 출판부가 발행한 '한글과 계몽 그리고 배재'다.

이 책은 21세 인문 교양 역량을 고루 갖춘 창의적 인재로 성장하는 학생들을 위한 길잡이가 되길 바란다는 백 교수의 집필 동기와 함께 근대 계몽기 '배재'라는 공간 속에서 한글과 계몽의 역사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책은 총 9장으로 돼 있다. 1장 언어와 의사소통, 2장 언어 연구의 흐름, 3장 한국어의 기원, 4장 한글의 창제 원리와 우수성, 5장 옛사람의 한글 편지, 6장 어문의 근대화, 7장 근대교육과 배재학당, 8장 한글 학자 주시경 선생, 9장 한글 보급과 성경 번역으로 나뉜다.

백 교수가 책의 타이틀로 잡은 '한글', '계몽', '배재' 세 가지 키워드에 대한 해답은 책의 핵심인 6장, 7장, 8장에서 집중적으로 드러난다.

조선총독부 일제의 민족어 말살 정책 과정에서 민간 국어 운동 단체들이 등장하는데 이는 주시경 선생이 1896년 결성했던 '국문동식회'가 차후 발전한 조선어학회다. 배재학당은 남녀를 구분하지 않고 교육의 기회를 제공한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화 교육기관으로, 한글학자 주시경 선생 연구의 근거지였다.

위 근거로 볼 때 우리말을 지키려 했던 한글 학자들의 중심에 있었던 주시경 선생, 우리나라 최초의 독립신문을 발행하고 한글 계몽에 앞장섰던 배재학당은 한글을 자유롭게 쓰고, 읽고, 말하는 지금 현시대 우리에게 역사적 유산임을 깨닫게 해준다.

백낙천 교수는 "주시경 선생의 국어관 형성은 배재학당 수학 시절과 무관하지 않고, 선생의 연구는 언어적 근대의 중요한 시사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날의 창의적 능력은 인문학적 소양이 바탕에 있어야 한다. 학생들과 함께 소양을 나누기 위한 책으로 한글과 계몽, 배재학당의 연계성, 우리 한글의 인문학적 유산에 대해 꼼꼼하게 전달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3.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4.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5.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3.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4. 코로나로 올 여름 유기동물 늘어난다
  5.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