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온라인개학 대비 스마트기기·인터넷통신비 지원

충북교육청, 온라인개학 대비 스마트기기·인터넷통신비 지원

  • 승인 2020-04-05 09:53
  • 수정 2020-04-05 09:53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충북도교육청은 오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되는 온라인 개학에 맞춰 원격 수업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스마트기기와 인터넷 통신비를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은 지난달 31일까지 도내 각급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전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483개교, 16만9745명 중 3.7%인 6257명이 컴퓨터나 태블릿PC 등 스마트기기를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컴퓨터나 태블릿PC 등 스마트기기를 소유하지 않은 6257명 중 4125명(초 3246명, 중 428명, 고 258명, 특수 193명)은 학교가 보유한 물량으로 대여가 가능하며, 교육청에서는 학교 지원이 어려운 2132명(초 1278명, 중 531명, 고 287명, 특수 36명)에게는 학년별 개학 일정에 따라 개학 전 각 가정에 대여할 예정이다.

2019년 12월 말 현재 도내 학교 스마트기기 보유물량은 1만328대이며, 2020년 4월 기준 도교육청 300대, 교육부지원 2310대, 민간기증 1025대 등 3635대를 추가 확보한 상태다.

도교육청은 7일까지 중·고·특수학교 학생들 중 스마트기기가 부족한 학생들에게 도교육청 및 교육부 지원 물량 일부를 지원하고, 교육부 잔여물량과 민간 기증물량 도착 일정에 따라 초등학교 학생들 중 스마트기기가 부족한 학생들은 13일가지 지원할 계획이다.

도교육청은 이와 함께 학교별 원격교육 환경구축 현황 전수조사 결과 도내 전체 학생 16만9745명 중 가정 인터넷 설치가 안 된 학생 1001명에 대해서도 인터넷 통신비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도교육청은 인터넷 미설치 가정의 학생들에게 이동식 WiFi 단말기를 임대해주거나 개별 인터넷 가입(인터넷통신비, 유해정보차단 서비스이용료, 모뎀임대료, 공유기, 설치비)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향후 추가 지원요청이 있을 경우 학교 보유물량으로 우선 지원하고 부족한 물량은 도교육청에서 지원해 원격수업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2.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3.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