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내륙어촌 재생 ‘어촌뉴딜300’ 추진

아산시, 내륙어촌 재생 ‘어촌뉴딜300’ 추진

아산·삽교호 내륙어촌, 혁신어촌 탈바꿈 기대

  • 승인 2020-04-06 07:37
  • 수정 2020-04-06 07:37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clip20200405193635
아산시 관내 아산호와 삽교호 어촌지역이 어업환경 개선은 물론 정주환경 역시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사진은 사업 공모신청 현황 배치도)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이번 달부터 내륙어촌 재생 '어촌뉴딜300' 프로그램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해 해양수산부 '어촌뉴딜300, 내륙어촌재생' 공모사업에 전국 5개 기초단체와 함께 최종선정 됐다.

'어촌뉴딜300'은 가기 쉽고, 찾고 싶고, 활력 넘치는 '혁신어촌'을 구현하는 사업으로 내수면어촌의 낙후된 선착장 등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특화개발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이다. 이에 따라 아산시에는 한국어촌어항공단과 협약을 맺고 올해부터 3년간 총 51억 4500만원이 투입돼 각종 사업이 시행된다.

사업대상지인 내수면어촌은 영인면, 인주면, 선장면 등 아산호와 삽교호 일원이며, 해당지역은 어선 74척과 함께 약74명이 어업에 종사하고 있다.

주요사업은 어업생태·정주환경개선, 어업기반정비, 어민교육복지관, 내수면 수산생태체험시설 등이다.

사업추진은 어업인 연합구성체인 '아산시 내륙어촌재생사업 지역협의체'를 통해 진행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안정적 수자원 확보와 어업환경 개선으로 어민소득 증대뿐만 아니라 내수면 수자원을 활용한 시민 체험기회 확대로 내륙어촌 재생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 관게자는 "아산호와 삽교호 내륙어촌의 인프라 확충과 어촌 공동체의 활성화로 쇠퇴하고 있는 어촌을 지속가능한 혁신어촌으로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1.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4. 제25회 대통령상 한밭국악전국대회 7일 개최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대전시와 공동주최 길 열리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