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펀치]이해찬-김종인 질긴 인연 세종서 '한번 더'

[정치펀치]이해찬-김종인 질긴 인연 세종서 '한번 더'

1998년 총선 김종인에 패배 안긴 이해찬
2016년 이해찬 공천배제 단행 김종인
경제학자 홍성국-세종설계 김병준 '대리전'

  • 승인 2020-04-06 14:57
  • 수정 2020-04-06 14:57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IMG_20200406_140606
더불어민주당 세종시갑 홍성국 후보와 미래통합당 세종시을 김병준 후보가 각각 '이해찬-김종인'의 리턴매치를 벌이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의 질긴 인연이 21대 총선 세종시 선거구에서 또다시 교차하고 있다.

1998년 13대 총선과 2016년 20대 총선에서 상대에 상처를 남긴 두 인물이 이번에는 가장 아끼는 후보자를 세종에 출마시킴으로써 대리전을 펼치게 됐다.

4.15총선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한 첫 주말을 보낸 세종시 갑·을 선거구에서 '이해찬 대 김종인'의 대결구도가 만들어졌다.

지난 5일 세종시에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통합당 선대위원장이 각각 자기 당의 후보자를 지원하는 유세를 펼쳤기 때문이다.

이 대표와 김 위원장이 세종시의 한 공간에서 옷깃이 스친 것은 4년 만으로 두 정치 거물의 과거를 회상하는 이들이 적지 않았다.

이해찬-홍성국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세종시갑 홍성국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했다.
이해찬 대표와 김종인 위원장의 질긴 인연은 1988년 13대 총선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김 위원장은 당시 여당인 민주정의당 후보로 관악을에 출마해 3선에 도전했으나 평화민주당 후보였던 이 대표에 5000여 표(4%포인트) 차이로 패해 낙선했다.

비례대표로 재선까지 역임한 김 위원장이 지역구 첫 출마에서 이해찬 당시 후보에게 졌고, 김 위원장은 이후 지역구 선거에 출마하지 않았다.

악연은 19대 총선이었던 2016년으로 이어져 당시 김 위원장은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로서 출마 후보자를 결정하는 공천을 지휘했다.

김병준-김종인
김종인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이 5일 국회세종의사당 부지를 방문해 김병준 후보와 합동 유세를 벌이고 있다.
이때 이 대표를 컷오프 대상으로 선정해 공천에서 배제한 게 김 위원장이었다.

이 대표는 탈당 후 세종에서 무소속 출마해 당선했고, 민주당으로 복귀해 현재 당 대표에 올랐다.

선거에서 패배를 안기고 공천에서 배제함으로써 공격과 수비를 한 번씩 주고받았던 두 인물은 이번 20대 총선에서는 '홍성국-김병준'을 대리인으로 내세워 세종시 갑·을 선거구에서 맞붙었다.

이해찬 대표는 세종 갑 홍성국 후보를 민주당 영입 인재로 지목해 입당을 주도하고 홍 후보의 후원회장까지 맡을 정도로 애정을 쏟고 있다.

김종인 위원장은 "4년 전 이해찬 후보를 공천에서 배제하고 컷 오프했을 때 세종선거구에 김병준 실장을 마음에 두고 모셔 오려 했다"고 밝히며 김 후보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증권사 사장 출신의 경제학자를 내세운 민주당과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세종시를 계획한 설계자를 내세운 통합당의 대결이 세종시 선거판도를 고조시키고 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2.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3.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4.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5.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