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갑 김중로 후보 "생활폐기물 처리비용 3년간 10배 증가"

세종갑 김중로 후보 "생활폐기물 처리비용 3년간 10배 증가"

"처리시설 노후화로 44% 후처리 가능"

  • 승인 2020-04-06 14:57
  • 수정 2020-04-06 14:57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김중로 출마기자회견
더불어민주당 김중로 세종 갑 후보는 6일 "세종시의 생활폐기물이 3년 만에 처리비용 10배 증가하고 있는 현실에서 이를 해소하기 위한 납득 가능한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중로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생활폐기물처리 급증 문제'와 '친환경 생활폐기물처리시설 도입'을 통한 생활폐기물의 효율적 활용 방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는 "세종시는 인구증가로 인해 생활폐기물도 급증하고 있지만 노후화된 시설로 인해 전체 생활폐기물 발생량의 44%만 후 처리가 가능한 상태에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세종시의 생활폐기물 1일 발생량은 2016년 96톤, 2019년 144톤이고 위탁생활폐기물 1일 발생량은 2016년 19톤, 2019년 81톤으로 증가하고 있다"라며 "여기에 폐기물 처리비용으로는 2016년 약 5억4000만 원, 2019년 약 62억 원으로 불과 3년 만에 10배가량인 56억6천만 원 정도의 폐기물 처리비용이 늘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민들은 악취나 경관 등의 이유로 폐기물처리시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은 어쩌면 당연한 인식일 수 있다"며 "폐기물처리시설에 대한 시민들의 부정적인 인식 변화에 따른 대안방안 정책을 발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3.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1.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2.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3. 황운하 당선인 '조건부 의원면직'으로 국회 입성
  4. 건양대병원, 대전구봉중 업무협약 체결
  5. 충남대병원, 제5차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