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저학년 EBS 강의 대체... 오락가락 방침에 교육현장 혼선

초등 저학년 EBS 강의 대체... 오락가락 방침에 교육현장 혼선

기존 양방향 원격수업 방침에 저학년 자녀 집중력 우려
교육부, 일선 학교 협의 없이 EBS 강의 대체로 불만 폭주

  • 승인 2020-04-06 19:00
  • 수정 2020-04-06 19:00
  • 신문게재 2020-04-07 3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등교 언제쯤
이번주 부터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온라인 개학이 시작되지만 수업 방법을 놓고 정부 방침이 계속 바뀌면서 교육현장이 혼선을 겪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 달 31일 초·중·고 개학을 양방향 원격수업 등을 통해 진행하겠다고 밝혔으나, 다시 일주일여만에 초등 1·2학년은 EBS 방송으로 대체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이미 준비에 들어간 일선 학교들은 전혀 협의 없이 진행됐다며 반발하고 있다.

6일 대전지역 일선학교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5일 '초등학교 1·2학년 원격수업 방안'을 통해 초등학교 1·2학년은 다른 학년과 달리 EBS 방송과 학습자료 중심으로 원격수업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 케이블 채널인 'EBS 플러스2'에서 방영되던 초등학교 1·2학년 대상 수업을 6일부터 지상파인 'EBS 2TV'에서 방영한다.

개학일인 20일 이후에도 EBS 방송 시청으로 원격수업이 이뤄지며 학생들의 출석은 학부모와 담임교사 간 학급방 댓글이나 문자메시지 등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이외에도 '학습꾸러미(시교육청 및 학교가 제작한 학습교재)' 등을 활용하는 방침으로 8일 시도교육청을 통해 안내하기로 했다.

교육부가 이렇게 EBS활용으로 전격 교육방침을 바꾸자 일선 학교는 오락가락하는 방침으로 개학 준비가 원점으로 돌아갔다며 불만이 팽배하고 있다.

지역의 한 초등학교 2학년 담임 교사는 "온라인 개학을 대비해 E-학습터, 화상회의 활용 방법을 연수받고 학부모님들 한 분 한 분 전화로 가입과 사용 방법을 안내 드린 뒤 주말 내내 영상이 잘 나오는 지 테스트하고 사전 연습했다"며 "EBS로 진행하겠다는 내용인 현장실무자인 교사들조차도 뒤늦게 뉴스를 보고 알게 됐다"며 황당해했다.

다른 학교 1학년 담임 교사도 "EBS 강의로 원격수업을 진행하는 방침을 처음부터 전달 받았다면 학교 측에서도 교육 장비 부족 등에 대한 지원 방법을 고심하면서 보내는 대신 어떻게 EBS 강의를 활용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데 집중했을 것"이라며 "학부모들의 문의가 빗발치고 있는데 학교에서 전혀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는 내용의 답변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 일부 학부모들의 불안이 커지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2.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3.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4.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5.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3.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4. 대전현충원, 제65회 현충일 참배객 편의 계획 발표
  5. 군수사령부, 군 급식 예산 조기집행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