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탄방e편한세상 보행자로 규정없던 가로수 설치... 대전시 안전사고 유발

속보=탄방e편한세상 보행자로 규정없던 가로수 설치... 대전시 안전사고 유발

탄방동 e편한세상 가로수로 보행자로 폭 줄어
유동 자전거 수 상당한데 자전거로 설치 불가능해져
"교통영향평가위 심사 절차 합리적이지 못해"

  • 승인 2020-04-06 16:12
  • 수정 2020-04-06 16:12
  • 신문게재 2020-04-07 5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22
지난 4월 3일 가로수 식재로 탄방동 e편한세상 주도로 보행자로 폭이 줄어든 모습.사진=이현제 기자
<속보>=대전 서구 탄방동 e편한세상 아파트 주변 도로 보도를 축소하면서 안전사고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 <중도일보 4월 6일 5면>

기존 3m의 보행자로 폭을 가로수 식재를 이유로 2m로 줄여 보행자와 자전거 등이 혼재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실제 탄방동 e편한세상 진입 주도로인 탄방로엔 3m 폭의 보행자로를 완공했다. 자전거로 겸용으로 허가하진 않았지만, 언제든 자전거로 추가 설치가 가능했다. 그러다가 지난 3월 23일 마지막 교통영향평가 심의에서 구청의 안건 추가 요청에 따라 이팝나무가 식재됐다. 이로 인해 기존 3m인 보행자로 폭은 2m 이하로 줄고, 추후 설치할 수도 있는 자전거로 설치가 전면 차단됐다.

법적으로 보행자로는 2m 이상, 자전거로는 1.2m 이상 너비가 돼야 하기 때문에 해당 도로엔 자전거로를 설치할 수 없다. 심지어 가로수 식재에 관한 의무조항도 없지만, 구청에선 기존에 가로수가 있던 구역이라는 말만 반복하며 가로수 식재의 당위성을 설명한다.

서구청 관계자는 "해당 보행자로는 기존에 가로수가 식재돼 있던 곳으로, 교통영향평가에서 당연히 고려를 했어야 하는 사안"이라며 "교통영향평가에서 녹지 관련 사안에 대해 무관심한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용문동에 사는 심기재(39) 씨는 "대단지 아파트가 들어서 유동인구도 훨씬 많아질 텐데, 원래 가로수가 있던 곳이라고 무작정 가로수를 갖다 심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했다.

대전시 교통영향평가 관계자도 "구에서 뒤늦게 변경심의를 요청한 것이고, 전문가들이 심의를 거쳐 나무식재 관련 심사를 통과시켰다"고 말했다.

이에 몇몇 전문가들은 교통영향평가위원회에서 합리적이지 못 한 의사결정을 내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전문가는 "안전과 편의성을 위한 심의가 돼야 하지만, 한쪽 주장에 의해 급하게 도보의 계획을 변경하는 건 합리적이지 못한 의사결정"이라고 했다.

또 나무 식재로 인해 자전거 등 탈 것에 의한 교통사고 위험성은 더 커졌다는 주장도 있다.

대전세종연구원 이재영 박사는 "자전거 도로가 없다고 해서 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이 사라지는 건 아니다"라며 "해당 도로도 등하교하는 학생들을 포함해 수많은 자전거가 지나갈 것이 자명한데, 자전거 도로 설치를 차단하는 건 안전성을 배제한 위험한 결정"이라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2.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3.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4.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5.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1.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5.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