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자금 신속하고 원활히 이뤄져야"

문 대통령 "코로나19 자금 신속하고 원활히 이뤄져야"

기업·소상공인 긴급금융지원 간담회서 강조
"대책 시행이 적시적소에 이뤄지도록 노력"

  • 승인 2020-04-06 15:26
  • 수정 2020-04-06 15:26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ㅁ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정부의 조치에 대해 "대책을 잘 마련했지만 시행이 적시적소에 이루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로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을 하는 분들께서 대출을 받는데 여전히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다. 이 부분을 좀 각별하게 챙겨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들에게 사업장은 생계 그 자체"라며 "몰려드는 업무로 힘드시겠지만, 당장 생계의 위협을 겪고 있는 분들을 위한 긴급 자금인 만큼 신속성이 특히 중요하다라는 점을 잘 이해해 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또 "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도 필요한 곳에 적시에 충분한 공급이 이뤄져야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충격으로부터 기업을 지켜내야 일자리를 지키고 국민의 삶을 지킬 수 있다"며 "일선 현장, 창구에서 자금지원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적극적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의도하지 않은 과실이 일어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선 특별히 다른 고의가 없었다면 기관이나 개인에게 정부나 금융 당국이 책임을 묻는 일은 없을 것이다. 이 점을 분명히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위기의 순간에 진면목에 나온다는 말이 있다"며 "위기의 순간 금융이 국민과 기업에 희망이 되었으면 한다. 정부도 도울 일은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2. 황선홍, FA컵 첫 승 했지만 가야할 길 멀다. 서울과는 만나고 싶어
  3. 시티즌, FA컵 첫 경기서 춘천에 3-0대승! 3라운드 진출
  4. [오늘날씨] 6월 7일(일) 전국 맑고 무더위, 낮 최고 32도... “자외선 차단 꼭 하세요”
  5. 천안서 계모에 의해 가방서 숨진 9살 추모 이어져
  1. 대전하나시티즌 춘천에 3-0대승! FA컵 3라운드 진출
  2. 성남시 코로나 확진자, 업무차 대전 방문 '대전시 감염차단 즉각조치'
  3. [날씨] 아침 '안개'·오후엔 '폭염' 주의보… 체감기온 31~33도
  4. [주간날씨 예보] 월·화 '폭염특보' 예상… 수요일부턴 비소식 가능성
  5. 아산시, ㈜톱텍과 150억원 규모 마스크 생산 투자 MOU 체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