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업기술원, 신 농업시대 주도할 연구 수행 나서

충북농업기술원, 신 농업시대 주도할 연구 수행 나서

농업발전 6개 분야, 208개 연구과제 선정

  • 승인 2020-04-07 09:42
  • 수정 2020-04-07 09:42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충북도농업기술원은 충북농업 발전을 위해 6개 분야 208개 중점 연구과제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연구 사업을 수행한다고 7일 밝혔다.

6개 연구 분야는 스마트농업, 기후변화, 경쟁력제고, 수출농업, 유기농업, 부가가치 등이다.

연구 과제는 스마트농업에 약용작물 종묘 대량증식과 보급 기술개발 등 15개, 기후변화에 충북지역에 적합한 아열대 작목 선발과 병해충 발생 실태조사 등 35개, 경쟁력제고에 종자 주권 확보를 위한 신품종 육성 등 92개다.

또 수출농업에 수출 작목 품종 육성 등 10개, 유기농업에 유기농 특별도 조기 달성을 위한 유기인삼 재배 등 14개, 충북지역 특화작목을 이용한 가공기술 개발 등 부가가치 증진 42개다.

농업기술원은 이와 함께 지난해 거둔 우수 연구 성과를 농가에 조기 보급하기 위해 기술원에서 육성한 수박 신품종 농가 보급사업 등 14개 과제에 대한 농가 실증시험도 함께 수행한다.

농업기술원은 이같은 중점 연구과제들을 자세히 수록한 '2020년도 농업과살기술연구개발 시험연구계획서' 책자를 발간했다.

송용섭 농업기술원장은 "농업과 농촌은 농업의 목적과 내용, 대상이 달라진 신 농업시대를 맞고 있다"며 "현장중심의 미래 지향적 기술 개발로 농촌에 희망을, 도시에 건강을 줄 수 있는 농업연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영상]K리그 통산 100경기 달성! 대전하나시티즌 수문장 김동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