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보건환경연구원, 사회복지시설 먹는물 무료 수질검사

충북보건환경연구원, 사회복지시설 먹는물 무료 수질검사

  • 승인 2020-04-07 09:43
  • 수정 2020-04-07 09:43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2020년 도민 지원사업'으로 지하수를 먹는 물로 사용하는 사회복지시설에 대해 무료 수질검사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대상 사회복지시설은 영유아·아동, 노인, 장애인 등 상대적으로 건강에 취약한 계층의 복지시설이다.

먹는 물 검사는 미생물(세균)뿐 아니라 물속에 함유된 중금속과 발암물질 등 46가지 항목이 대상이며, 수질 기준을 초과할 경우 음용을 중지하고 개선할 것을 안내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면역력이 약한 계층의 건강 보호뿐 아니라 27만원 상당의 수질검사 비용도 절약할 수 있어 경제적인 지원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질검사를 희망하는 사회복지시설은 보건환경연구원(☎043-220-5971~7)으로 신청하면 된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2.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3.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4.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5. [코로나19]병원 내 감염 또 나와...아웃렛 동선에 포함
  1.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놓고 파행 수순... 권중순 사퇴·일부 의원 무기한 농성
  4. 김일태 논산시청 직원, ‘기역자형 칫솔’ 발명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