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본격 추진

충북도,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본격 추진

일반고 대상 7~9개교 선정, 최대 1억5000만원 지원

  • 승인 2020-04-07 09:43
  • 수정 2020-04-07 09:43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충북도와 충북인재양성재단은 지역의 미래를 이끌어 갈 인재 양성을 위해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도내 일반고교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7~9개교를 선정하며, 진로·진학 교육과 학력향상 등을 위해 1개교당 최대 1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도와 도교육청의 '미래인재육성' 합의에 따라 재단을 통해 추진하는 것이다.

도는 미래인재 양성을 위해 지난 2018년 12월 도교육청과 '미래인재육성'을 위한 합의를 했으며, 이를 토대로 자율형사립고 설립 및 자율학교 지정, 도내 이전 공공기관·기업 자녀의 고교입학 특례부여 등 관련법 개정을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그러나 최근 정부가 자사고·국제고·외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고 일반고 전국모집 특례를 폐지한다는 방침에 따라 그동안 추진해 온 여러 인재양성 정책 추진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이에 도와 재단은 지역발전을 이끌 새로운 인재양성 정책을 위해 일반계고교에 대한 지원을 통해 교육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지역 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의를 거쳐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 분야는 다변화하는 대학 입학제도 대비와 학생수준별 맞춤형 프로그램 지원, 체계적인 진로·진학 컨설팅, 학생지도를 위한 교원역량 강화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되, 학교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해 학교별 맞춤형 지원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 사업은 지자체가 교육지원을 확대해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 발전을 도모하려는 사업"이라며 "지역인재 유출 방지와 외부 인재의 도내유입을 통해 충북미래 50년, 100년을 이끌어 갈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5.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1.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4.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5.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