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한화 등 10개 구단 21부터 연습경기 실시... 시즌 개막은 5월 초

KBO, 한화 등 10개 구단 21부터 연습경기 실시... 시즌 개막은 5월 초

  • 승인 2020-04-08 13:20
  • 수정 2020-04-08 13:20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image_readtop_2019_56246_1548634018361820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이 연기된 프로야구가 정규시즌 준비에 들어간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7일 야구회관에서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고 2020시즌 개막 시점을 논의했다.

실행위는 앞으로 2주간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추세 등 사회적 분위기를 본 후 21일부터 타 구단과 연습경기를 실시하기로 했다.

연습경기는 당일 이동을 원칙으로 편성했다. 정규시즌 개막일이 확정될 경우 3일 전 연습경기는 종료된다.

KBO는 이날 리그 개막 이후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상황별, 관계자 별 대응 지침 등을 세분화해 이를 대응 매뉴얼에 추가하기로 했다.

개막 이후 선수단은 경기 중 그라운드와 더그아웃을 제외한 모든 구역(라커룸 포함)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강력히 권고했다. 구단은 감독, 코치, 선수 외에 선수단과 접촉하는 인원의 명부를 작성해 관리하고, 경기 진행 시 그라운드 관련 업무자를 세분화해 각각의 예방 지침을 구체적으로 명시하기로 했다.

또한, 심판위원과 기록위원은 구장 이동을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배정하고, 경기 중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KBO 비디오판독센터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판독센터는 폐쇄된다. 방송사 협조를 통해 중계 화면으로만 비디오판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예방과 증상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기 위해 KBO 리그 자체 자가점검 시스템도 구축한다.

KBO 리그 모든 선수단과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하며, 스마트폰으로 KBO 자체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해 본인 포함 가족(동거인)의 증상 발생 여부, 외출 동선 확인 등 자가점검 항목을 일별로 체크해 증상 발생 시 신속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2.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3.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4.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5.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1. [코로나19]병원 내 감염 또 나와...아웃렛 동선에 포함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놓고 파행 수순... 권중순 사퇴·일부 의원 무기한 농성
  4.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5.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