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완성·상가대책 제각각…세종갑 후보자토론회

행정수도 완성·상가대책 제각각…세종갑 후보자토론회

8일 선거방송토론위 주관 후보자 토론회

  • 승인 2020-04-08 19:30
  • 수정 2020-04-08 19:30
  • 신문게재 2020-04-09 3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mbc 토론회
세종시선거방송토론회가 주관한 세종시 갑선거구 후보자 토론회가 8일 대전MBC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세종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자들이 행정수도 완성에 대해 "입법·사법 기관의 완전이전"과 "2차 공공기관 이전의 단계적 접근" 등 다양한 대책을 내놨다.

세종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한 8일 세종시 갑 선거구 후보자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후보와 미래통합당 김중로 후보, 정의당 이혁재 후보가 90분간 토론을 벌였다.

민주당 홍성국 후보는 "중앙당 차원에서 선거 후 2차 공공기관 이전을 공약한 만큼 더 많은 행정기관을 유치하겠다"라며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서는 서울의 기능이 많이 넘어와야 하는데 세종과 수도권의 제로섬 게임이 아니라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통합당 김중로 후보는 "입법과 사법 모두 유치하고 분원이 아니라 국회의사당 본원이 설치돼야 마땅하다"라며 "서울의 인구는 더 늘고 대전과 청주 인구는 감소하는 게 목표를 달성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정의당 이혁재 후보는 "미래통합당은 지난해 서울을 수도로 명시한 개헌안을 제시한 바 있고 민주당의 공공기관 2차 이전으로 행정수도가 완성되지 않는다"라며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에 뜻을 같이하는 의원모임을 만들어 다음 대선에 공약으로 이끌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민주당 홍성국 후보는 '우븐시티'를 통해 상가 공실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할 수 있다고 설득했다.

홍 후보는 "미래의 부는 돈이나 행정이 아니라 기술이 있는 곳으로 돈과 사람들이 모이는 시대가 될 것"이라며 "세종에서 첨단 기술을 실증하는 환경을 만들면 첨단기업이 입주하고 이를 보려 세계에서 찾아오는 경제 활성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당 김중로 후보는 '금강개발'을 통한 문화와 스포츠 도시를 통한 패러다임 전환을 강조했다.

김 후보는 "중앙공원과 금강을 연결하는 개발이 있어야 세종에 문화예술과 스포츠가 어우러질 수 있다"라며 "세종은 도로와 건물만 세워 생활이 아니라 생존을 위한 도시가 됐으며, 금강에 문화와 예술 인프라를 통해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정의당 이혁재 후보는 '중국 신천의 샤오미'를 강조하며 4차산업 전초기지를 부각했다.

이 후보는 "민주당 지난 8년간 세종에 산업전략이 없었고 젊은이들의 정주환경을 만들지 못했다"라며 "세종시가 4차산업 전초기지로서 메이크업 스페이스를 조성하고 어린이박물관과 실내놀이터 등 아동친화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4.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5.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실시간 주요뉴스